故 박지선 비보에 연예계 애도 물결
홍석천, 후배의 안타까운 소식에 씁쓸한 심경 전해
"정말 착한 동생, 하늘에선 편히 쉬길"
홍석천 / 사진=한경DB

홍석천 / 사진=한경DB

방송인 홍석천이 개그우먼 고(故) 박지선(36)의 비보에 안타까운 마음을 보였다.

홍석천은, 박지선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진 이튿날인 3일 오전 "밤새 뒤척이다 결국 새벽을 맞는다.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진 요즘. 난 어떤 길을 걷고 있는지 올바르게 가고 있는 건지 그 끝엔 가볍게 어깨 감싸주는 누군가의 위로가 기다리고 있는 건지"라고 적으며 심경을 표했다.

이어 그는 "그동안 나는 얼마나 많은 상처를 받았고 또 누군가에게 상처를 줬는지 깊이 생각하게 하는 새벽 하늘이다. 하루가 시작이다, 또다시"라고 덧붙였다.

앞서도 홍석천은 2일 박지선의 비보가 전해지자 "정말 착한 동생이었는데 마음이 아픕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늘에선 편히 쉬시길 기도합니다"라고 적으며 그를 추모했다.

박지선은 고려대학교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뒤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KBS 2TV '개그콘서트'에 출연해 데뷔 첫 해 KBS 연예대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인기리에 활동했다. 최근에는 드라마 제작발표회 등에서 사회자로 활동하며 재치 있는 입담으로 많은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개그우먼 박지선 빈소 / 사진=연합뉴스

개그우먼 박지선 빈소 / 사진=연합뉴스

박지선은 지난 2일 오후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모친과 숨진 채 발견됐다. 모친이 쓴 것으로 보이는 노트 1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으나, 유족 뜻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빈소는 서울 양천구 목동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5일, 장지는 경기 고양 벽제승화원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이하 홍석천 글 전문.

밤새 뒤척이다 결국 새벽을 맞는다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진 요즘

난 어떤 길을 걷고 있는지 올바르게 가고 있는 건지 그 끝엔 가볍게 어깨 감싸주는 누군가의 위로가 기다리고 있는 건지

그동안 나는 얼마나 많은 상처를 받았고 또 누군가에게 상처를 줬는지 깊이 생각하게 하는 새벽하늘이다

하루가 시작이다 또다시..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