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경 '우다사3' 하차, 이지훈은 '잔류'
11살 연하 이지훈과 가상커플
"나이 차 언급 악플로 속앓이" 고백하기도
김선경 하차 / 사진 = 한경DB

김선경 하차 / 사진 = 한경DB

김선경이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 하차한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이하 '우다사3') 제작진은 3일 "김선경이 '우다사3'에서 하차하고 이지훈은 잔류한다"고 밝혔다.

이어 "4일 두 커플의 마지막 방송이 전파를 탈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선경이 '우다사3'에서 하차하게 된 이유는 배우 활동에 전념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김선경의 하차로 이지훈과 커플 출연은 종료되지만 이지훈은 출연을 지속한다. 제작진은 "이지훈이 어떤 방식으로 출연할지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김성경은 '우다사3'에서 11살 연하 이지훈과 가상커플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그러나 지난 방송에서 나이 차를 언급하는 악플로 속앓이를 했다고 털어놨다.

김선경은 1989년 KBS 드라마 '비극은 없다'로 데뷔했다. 이후 MBC '태왕사신기', '해를 품은 달', SBS '장옥정, 사랑에 살다', tvN '호구의 사랑' JTBC '부부의 세계'와 영화 '은행나무 침대', '써니', '라이터를 켜라', '이웃사촌', '동창생' 등에 출연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