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배우 정수정, "임산부 역할… 처음엔 한숨 나왔다" (영화 '애비규환')



배우 정수정이 3일 오후 서울 용산 CGV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애비규환'(감독 최하나, 제작 아토ATO, 모토MOTTO)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정수정은 첫 스크린 주연작인 '애비규환'에서 연하 남자 친구와의 불꽃같은 사랑으로 임신을 하게 된 '토일' 역할을 맡았다.

임산부 역할을 맡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처음에 '휴~'하고 한숨을 쉬었던 것 같다. 그런데 대본을 읽고 너무 재밌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수정, 장혜진, 최덕문, 이해영, 강말금, 남문철, 신재휘 등이 출연하는 '애비규환'은 어색한 현아빠와 철없는 친아빠, 여기에 집 나간 예비 아빠까지, ‘토일’의 골치 아픈 첩첩산중 가족사를 경쾌하게 그려낸 코미디 영화로 오는 12일 개봉 예정이다.

유채영 한경닷컴 인턴 기자 ycyc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