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소속사 측 "팬이 준 모자 선물을 친구들이 번갈아 써 본 것"
배우 이도현./사진제공=JTBC

배우 이도현./사진제공=JTBC

배우 이도현이 때 아닌 곤혹을 치르고 있다.

팬들에게 받은 선물을 여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선물을 다른 사람에게 준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이도현 소속사 관계자는 2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SNS를 통해 불거진 '럽스타그램'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사진은 1년 전, 이도현이 팬들에게 선물 받은 모자가 귀여워 지인들이 번갈아 써보는 과정에서 찍힌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여자친구로 오해 받고 있는 사진 속 인물은 이도현의 친구 중 한 명이며, 팬들의 선물을 타인에게 준 사실도 없다"며 "사실과 다른 무분별한 추측, 재확산이 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도현이 팬에게 생일 선물로 받은 모자를 여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한 누리꾼은 이도현의 팬들이 돼지 모자를 선물했으나 그의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인물이 SNS에 이 모자를 직접 쓰고 인증샷을 게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도현이 팬에게 받은 선물을 여자친구에게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