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박지선과 친분 드러내
박지선/사진=한경 DB

박지선/사진=한경 DB

개그우먼 박지선의 사망소식이 전해졌다. 연예계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이윤지의 과거 일화도 다시 조명되고 있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윤지는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박지선과 친하다. 우연히 방송에서 만난 뒤 처음으로 연락처를 교환한 연예인 친구다"고 언급했다.

이윤지는 과거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일하는 현장에서 친구를 마주한다는 건 정말 큰 힘. 복도를 사이에 두고 '풀하우스'와 '왕가네 식구들'이 녹화 중인 걸 알고 소리를 지르며 달려가 만났다. 지짱(박지선) 보고 싶었어"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지선은 이날 오후 1시44분께 서울시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숨진채 발견됐다. 박지선의 부친이 아내와 딸이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해 이들이 발견했을 땐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박지선과 모친 모두 외상은 확인되지 않았다. 박지선의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알려진 만큼 박지선 모친의 메모에 더욱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1984년생인 박지선은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 '유희열의 스케치북', '하이킥 짧은 다리의 역습', '송은이 김숙의 영화보장', '고양이를 부탁해' 등에 출연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