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강릉국제영화제가 오는 5일 오후 5시 CGV 강릉에서 개막작 상영회를 시작으로 개막한다.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 상영회 사회자는 배우 임원희

강릉국제영화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레드카펫이나 포토월 등의 행사는 하지 않고 개막작 상영으로 대체한다.

개막작 '동백정원' 상영회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초청자 90여 명만 참석한다.

직접 참석하지 못하는 '동백정원' 감독과 배우 등 영화·문화계 인사들은 영상으로 축하 인사를 할 예정이다.

'동백정원'은 동백꽃이 만발한 시골집에서 함께 사는 할머니와 손녀의 아름다운 동행을 그린 작품으로 강릉 출신 심은경과 일본 배우 후지 스미코가 공동 주연을 맡았다.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 상영회 사회자는 배우 임원희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 상영회의 사회는 배우 임원희가 맡는다.

그는 1998년 '기막힌 사내들'로 데뷔한 후 '다찌마와 리', '실미도', '식객', '신과 함께' 시리즈를 비롯해 개봉을 앞둔 '도굴'에서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임원희는 강릉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 '각자의 미식'과 '재혼의 기술'에 출연한 인연을 계기로 지난 10월 강릉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올해 강릉국제영화제는 오는 5∼7일 CGV 강릉,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고래책방, 라카이샌드파인 리조트에서 열린다.

티켓 예매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GIF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