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하선 특별출연 /사진=SBS

'미우새' 박하선 특별출연 /사진=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과 러브스토리를 털어놨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스페셜 MC로는 배우 박하선이 최근 촬영하는 웹툰 드라마 ‘며느라기’의 원작 캐릭터와 똑같은 헤어스타일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박하선은 "인생을 살면서 뭔가에 미쳐있을 때가 있다. 그땐 놓치기 싫었던 것 같다"라며 남편 류수영과 러브스토리를 털어놓았다.

이어 “남편 류수영이 가장 예쁘다고 하는 곳은 어디냐?”는 질문에 하선은 “다 예쁘다고…” 한다며 여전히 달달한 애정을 과시했다.

하지만 MC 서장훈이 "류수영 씨가 '박하선과 우주에 둘만 있어도 좋다'고 말했다"고 묻자 박하선은 "신혼 때는 그랬다. 지금은 따로 있고 싶죠"라며 솔직한 답변으로 웃음을 안겼다.

김희철 집에는 탁재훈과 이상민이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탁재훈이 김희철에게 "'아는 형님', '미운 우리 새끼', '맛남의 광장', 중 하나만 택하라면 어떤 프로그램을 택할 거냐"라고 묻자 희철은 “(강)호동 형, (백)종원이 형님에게 죄송한데 나는 아마 '미우새'를 하지 않을까. 우리 어머니가 너무 좋아한다. 그래서 결혼할 마음이 없어졌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세 사람은 이수근과 신동엽의 당구 대결 영상을 지켜보면서 희철의 빨간 냉장고를 누가 가져갈지 내기를 했다. 이수근과 신동엽의 당구 대결은 아슬아슬하게 이수근이 승리했고, 냉장고는 수근의 승리를 점쳤던 이상민에게 돌아갔다.

임원희는 이제훈, 조우진과 영화 ‘도굴꾼’ 홍보를 위한 만남을 가졌다. 이제훈과 조우진은 얼마 전 생일을 맞은 원희에게 생일 케이크를 준비해 축하해주었다. 조우진은 임원희에게 "생일날 뭐 했냐"고 하자 임원희는 "막걸리 한잔 마시고 잤어. 생일날 혼자 그렇게 보낸 게 7년 째다. 크리스마스를 혼자 보낸 것도 7년 째”라고 언급해 모두를 숙연하게 했다.

또 각자의 징크스를 말하는 중 임원희가 “나는 빨간 팬티를 입으면 일이 잘된다. 그래서 오늘도 빨간 팬티를 입고 왔다”고 갑작스런 팬밍아웃으로 제훈과 우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국보급 먹신 김호중과 현주엽에게 돌아갔다. 이날 김호중 집에는 호중의 대체 군복무 시작을 앞두고 현주엽이 찾아가 치팅데이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호중은 직접 만든 아귀찜을 현주엽에게 대접했는데, 주엽은 “먹을 때 딴짓하는 사람을 가까이하라” “밥 한공기는 4숟가락으로 끝내라” 등 남다른 먹보스 명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두 사람은 신동엽의 단골 식당에 가서 먹방 마라톤을 이어갔다. 주엽은 호중에게 “고기 한, 두근 정도 먹을 수 있어?”라고 묻자 호중은 “제가 최고로 많이 먹어본 게 9인분까지 먹어봤다”고 언급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에 주엽은 “훌륭하다”고 칭찬을 이어갔다. 호중은 주문한 샤부샤부가 나오자 역대급 먹방을 선보였고 이 장면은 이날 17.1%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두 사람은 돼지갈비에 육회, 양곰탕, 한우까지 어마어마한 먹부부 클라쓰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미운우리새끼’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3.6%, 15.6%, 15.2%,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 5.3%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일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김호중과 현주엽의 역대급 먹방 릴레이에 최고 분당 시청률이 17.1%까지 올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