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출연 박하선, 남편 류수영 스킨십 거절한 사연
"사귀기 전부터 뽀뽀 시도…남자들은 원래 다 그러냐?"
신동엽 "전문용어로 개수작이라고 한다"
박하선/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박하선/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배우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과의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박하선이 출연했다.

이날 박하선은 결혼 몇 년 차냐는 질문에 "3년 찬가? 4년 차? 3년 결혼 기념일을 보냈으니 4년 차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른에 결혼했다. 남편이랑 8살 차이다. 그땐 놓치기 싫었다. 사귀기 전 썸이었는데.. 무릎을 꿇고 그네를 끌어주는데 뽀뽀를 하려고 하더라. 귀를 붙잡고 밀어버렸다. 그때 남편이 결혼하고 싶었다고 하더라"며 남편 류수영과의 연애 시절을 회상했다.

이에 박하선은 류수영의 스킨십을 거절했다고 밝히며 "남자들은 원래 다 그러냐?"고 MC들에게 질문했다.

이를 듣던 신동엽은 "전문 용어로 개수작이라고 한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또 박하선은 "딸 아이가 4살이 됐다. 얼마 전 나훈아 쇼를 보는데 '아 저 아저씨 기가 막히게 잘 하네'라고 해서 정말 놀랐다. 그런 말 가르쳐 준 적이 없었는데"라며 당시를 회상하며 웃음을자아냈다.

옆에 있던 MC서장훈은 "류수영 씨가 박하선 씨와 우주에 둘 만 있어도 좋다"고 하더라"고 말했고 박하선은 "그건 신혼 때다. 지금은 따로 있고 싶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웃음을 이끌어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