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우 "배성재 라디오 출연, 거절당해"…권상우 "배척하는 형제"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의 주연 권상우, 배성우가 출연했다.

DJ 김영철은 "아침방송 괜찮냐. 동생이 하는 '배성재의 텐'(배텐)에 괜찮냐. '배텐' 작가와 전화했는데 배성우 안나온다고 하더라.

권상우는 "형제가 좀 배척하는 분위기"라고 했다.

김영철은 "'배텐'은 안나가는게 아니라 배성재가 기겁을 하고 못나가는 것"이라고 전했다.

배성우는 "제가 나간다고 한번 얘기했는데 그분께서 '싫다'고 했다. 개인적인 거절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권상우와 배상우가 출연하는 '날아라 개천용'은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 박태용(권상우 분)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마음을 움직이는 생계형 기자 박삼수(배성우 분)의 판을 뒤엎는 정의구현 역전극이다.

작품은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재심 사건을 모티브로 전개되 방영 전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권상우는 '날아라 개천용'에 대해 "제일 자신있고 긴장되는 작품"이라고 자랑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권상우는 "배성우가 연기하는 기자분이 실제로 작품을 썼다. 정말 생생하다. 극본을 봤을 때 배성우 역할이 훨씬 매력적. 그 역할 하기엔 제가 연기력이 달린다"고 했다.

배성우는 "무슨 소리시냐"라며 "재심 변호사님은 리더 역할"이라고 했다.

두 사람은 이번 작품으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췄다. 권상우는 "배성우 영화 제작자와도 친하고 주변 분들에게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했다. 배성우는 "저도 주변에서 '상우', '상우' 거려서 궁금했다. 예전 작품도 잘 봤었다"고 했다. 권상우는 "이번 작품에서 배성우가 저보다 1살 어리게 나온다"고 말했다.

배성우는 근황에 대해 "30대엔 운동을 전혀 안하다가 40대 부터 3년 정도 PT를 했다. 기분이 정말 좋더라"라고 했다. 권상우는 "작품 끝나고 운동 같이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