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배 감독의 장편 데뷔작 '도굴'로 스크린에 돌아온 이제훈.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박정배 감독의 장편 데뷔작 '도굴'로 스크린에 돌아온 이제훈. /사진=CJ엔터테인먼트

'도굴'로 돌아온 이제훈이 극중 상의탈의 신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29일 서울 삼청동 모처에서 만난 이제훈은 '도굴'에서 다부진 근육을 선보인 것에 대해 "이거는 아무것도 아니다. 다음 작품에서 보여주는 부분들이 있다"고 기대감을 자아냈다.

몸 관리 비결에 대해 "평소 운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 도굴 촬영하면서 부담은 없었다. 일부러 만든 몸은 아니다. 딱 벗는 장면 들어갈 때 팔굽혀펴기를 열심히 했다"고 털어놨다.

이제훈은 "위기상황을 전하기 위한 신이었는데 감독님이 굉장히 조심스럽게 '괜찮냐'고 물었다. 저는 참 재밌게 찍었다. 당하는 배우들이 민망하지 않았을까 싶다. 재밌는 요소를 보여줄 수 있는 장면"이라고 덧붙였다.
박정배 감독의 장편 데뷔작 '도굴'로 스크린에 돌아온 이제훈.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박정배 감독의 장편 데뷔작 '도굴'로 스크린에 돌아온 이제훈. /사진=CJ엔터테인먼트

'도굴'에서 이제훈은 흙 맛만 봐도 유물이 있는지 알아내는 천부적 직감을 지닌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그동안 영화 '아이 캔 스피크', '건축학개론', 드라마 '시그널' 등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확약한 그는 이번 작품에서 그동안 해왔던 역할과는 달리 텐션 높고 밝은 캐릭터로 능청매력을 선보였다.

그는 "기본적으로 동구가 가진 성향이 심각한 상황에서도 유쾌함을 잃지 말자는 성격이다. 총을 겨누는 상황에서도 쉴 새 없이 떠든다. 이야기를 이끌고 설계하고, 위기에서 탈출할 때도 능청스럽고 촐싹 맞을 때도 있다. 미움을 일으킬 요소가 있음에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부분이 컸다. 연기하며 재미나고 신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영화 '도굴'(박정배 감독) 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물이다. 관객들이 잘 몰랐던 도굴의 세계를 리얼하게 구현하기 위해 고구려 고분 벽화, 석탑, 보물 등 픽션이지만 실재할 것 같은 유물들로 세밀한 이야기 구조를 완성했다.

'도굴'은 오는 11월 4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