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찬열 전 여자친구 주장 A 씨
찬열과 함께 찍은 사진 공개하며
"3년간 교제, 문란한 사생활 배신감" 폭로
엑소 찬열 폭로 글을 작성한 A 씨가 공개한 사진/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엑소 찬열 폭로 글을 작성한 A 씨가 공개한 사진/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엑소 찬열과 3년 동안 교제했다고 주장하는 A 씨가 올린 폭로 글로 논란이 빚어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 씨는 29일 오전 4시께 온라인 커뮤니티에 '안녕하세요 ㅇㅅ멤버 ㅂㅊㅇ 전여자친구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엑소 멤버 찬열(본명 박찬열)이라고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찬열의 얼굴이 나온 사진을 게재하면서 게시글 속 대상이 찬열임을 드러냈다.
엑소 찬열/사진=한경DB

엑소 찬열/사진=한경DB

A 씨는 "좋게 헤어진 줄 알았는데, 너에게 속았던 3년이 추악해져버렸다"며 2017년 10월부터 최근까지 찬열과 교제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A 씨는 그러면서 찬열이 교제 기간 동안 다른 여성들과 만나왔다고 주장했다. 그 대상엔 걸그룹,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등 다양한 사람들이 있었다고도 전했다.

A 씨는 "나만 빼고 네 주위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다"며 헤어진 후 찬열에게 전화왔을 때 직접 따져 물었고, 찬열이 제대로 부인하지 않았다고도 적었다.
엑소 찬열 폭로 글을 작성한 A 씨가 공개한 사진/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엑소 찬열 폭로 글을 작성한 A 씨가 공개한 사진/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너와 찍은 사진을 숨기고, 혹여나 유출돼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네 일에 지장이 갈까봐 친한 친구에게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조차 숨겼다"며 "여자문제로 음악 생활에 문제가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네 말만 믿고 널 지켜주기 바빴다"면서 지난 시간에 대해 후회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입 열먼 더 일 커지는 건 말하지 않겠다"며 "세상 사람들이 얼마나 네가 나쁜 **인지 알았으면 좋겠다"면서 원망을 숨기지 않았다.

이후 논란이 되자 A 씨는 해당 글을 3시간 여 만에 삭제했다. 하지만 A 씨가 공개한 사진, 글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다음은 A 씨의 글 전문

안녕하세요 ㅇㅅ멤버 ㅂㅊㅇ 전여자친구입니다

안녕 찬ㅇ아. 내가 너 때문에 생전 안 해본 폭로글이라는걸 한 번 써보려고 해. 되게 좋게 헤어진 줄 알았는데 갑자기 이런 글 보면 많이 놀라겠다. 근데 나도 너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버렸어. 찬ㅇ아 이건 너의 업보고 니가 시작한거야.

2017년 10월 말 쯤 대뜸 아는 지인한테 내 번호를 받았다고 니가 먼저 연락했고 여느 다른 커플들처럼 썸을 타고 연락을 이어가다가 너의 고백을 시작으로 우린 진지하게 만나게됐지. 그리고 최근까지 3주년을 앞두고 난 충격적인 사실들을 알게되었어. 내 눈과 귀로 직접 보고 듣기 전까진 믿지 않으려 했건만 끝까지 아니라는 너의 말에 난 그것조차도 믿었어. 하지만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안에 누군가에겐 첫경험 대상이었으며 누군가에겐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 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어.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투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 이하생략
좋았니?

참 유명하더라. 나만빼고 니 주위 사람들은 너 더러운거 다 알고있더라. 진짜 정말 나랑 니 팬들만 몰랐더라.

니가 싫어하던 그 멤버가 우리 사이 모르고 나한테 관심 보였을 때도 멤버한테 말 한마디 못 하던 니 모습에 참 의아했었어. 앞에서는 기분나쁜 티도 못 내고 뒤에서만 엄청 욕하던 이유가 너가 당당하지 못해서였다는 것도 이제서야 보여.

내가 우스갯소리로 그랬잖아 바람 피려면 몰래 피라고. 근데 정말 몰래 많이도 폈더라. 내가 들은 것만 10명이 넘어 ㅊ열아. 니가 사람새끼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지. 헤어진지 이틀도 안 지나서 붙잡겠다고 너에게 전화왔을때도 내가 들었던것들 얘기하니 한 마디도 못 하고 모르는 척 하길래 너가 잤던 애들 이름 얘기하니까 3초 정적 하더니 걔가 뭐? 한마디 하는데 얼마나 기가차던지. 근데 그거알아? 나 그거 녹음해놨어 너가 어떤 변명을 하는지 듣고싶어하는 피해자들이 있길래.

근데 이와중에 웃긴건 넌 단한번도 너랑 놀고먹고자고 한 여자애들 이름 얘기꺼내면 모른단 말은 안하더라. 척이라도 하지그랬어. 얼마나 우스웠으면. 겁도 없다. 그런 너한테 3년간 속은 나는 뭘까.

그래 나도 탓이 있다면 너가 이런 새끼인줄도 모르고 지켜주려하고 마냥 신뢰하며 사람보는 눈이 없어도 너무 없었던거. 잘못이 있다면 그거 하나가 딱 내 잘못인 것 같다.

너랑 찍은 사진들도 숨기고 혹여나 유출이라도 되서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너의 일에 지장이 갈까봐 친한 친구에게도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조차 다 숨기고 여자문제로 음악생활에 문제 생기면 죽어버리겠다는 니 말만 믿고 너를 지켜주느라 바빴어.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 이거 말고도 내가 입 열면 더 일커지는건 얘기 안할게
물론 뭔지는 너가 제일 잘 알겠지만 더 추잡해지기 싫어서 그간의 개같은 그 정 때문에
딱 여기까지만 할게.

이제 니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아. 세상사람들이 얼마나 니가 나쁜새끼인지 알았으면 좋겠어. 연락은 하지마.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