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굴' 이제훈
"장르적 쾌감, 의미 찾았던 지난날"
"'도굴'은 아무 생각 없이 보고 즐길 수 있는 영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배우 이제훈이 영화 '도굴'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도굴'(박정배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도굴'은 한국 영화에서 한 번도 본 적 없던 땅 속 기술의 세계를 열었다.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조우진),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신혜선),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임원희)까지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한 곳에 모였다.

이제훈은 "지금까지 작품 중 장르적 쾌감이나 작품 속 의미를 찾으려고 하는 작업을 하지 않았나 싶다. 개인적으로는 극장에서 아무 생각없이 보고 즐기다가 행복한 마음으로 나왔을 때 '영화 잘 봤다'고 생각한다. 저도 제가 나온 작품을 보며 히히덕 거리며 나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을 했다. 그 작품이 '도굴'"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영화 '도굴'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제훈은 이어 "캐릭터에 대해 고민을 배우로서 했는데 시나리오 자체에서 강동구라는 캐릭터가 능청스럽고 상황을 요리해 나가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 흐름에 맞춰서 저는 연기를 했다. 다른 레퍼런스를 본 것이 아니라 시나리오 자체에 있는 인물을 흡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싱크로율에 대해 이제훈은 "실제로 이런 부분이 있었나 생각을 해보기도 했다. 실제로 그렇지는 않는데, 작품을 찍으며 능청스러워 졌다. 사람들이 '들떠보인다', '말 주변이 좋아졌다'고 하더라. 새로운 나를 발견한 작품이라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오는 11월 4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