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도굴'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사진=CJ엔터테인먼트

'도굴' 박정배 감독이 이제훈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도굴'(박정배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도굴'은 한국 영화에서 한 번도 본 적 없던 땅 속 기술의 세계를 열었다.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조우진),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신혜선),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임원희)까지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한 곳에 모였다.

감독은 캐스팅에 대해 "이 분이 하면 새롭겠다. 기대가 되는 분들로 진행했다. 원하는데로 캐스팅이 다 되어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다. 함께 해주셔서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박정배 감독은 이제훈에 대해 "이제훈은 처음 만났을 때부터 머리 속에 영화 밖에 없는 사람이다. 집에서도 영화본다고 하고 현장에서도 콘티보고 영화에만 집중하더라. 좋은 시너지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감명 받은 부분은 엄청 많은데, 저는 오케이였는데 본인이 더 할 수 있다고 하는 부분이 있었다. 그 이상을 뛰어 넘더라 정말 놀라운, 괴물같은 배우"라고 칭찬했다.

영화는 4명의 캐릭터가 각자의 전문 분야를 바탕으로 선보이는 각양각색의 도굴 작업과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는 팀플레이가 오락적 재미를 완성했다.

영화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오는 11월 4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