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도굴'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제훈이 영화 '도굴'로 컴백한 소감을 밝혔다.

28일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도굴'(박정배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도굴'은 한국 영화에서 한 번도 본 적 없던 땅 속 기술의 세계를 열었다.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조우진),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신혜선),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임원희)까지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한 곳에 모였다.

이제훈은 "시나리오가 재밌으니 캐릭터들이 살아 숨쉴지 궁금했다. 오늘 처음 보면서 유쾌했다. 많은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던 촬영 현장이 기억난다. 땅굴 파며 흙먼지 뒤집어 썼는데 고생스러웠지만 재밌는 영화가 나왔다는 점에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4명의 캐릭터가 각자의 전문 분야를 바탕으로 선보이는 각양각색의 도굴 작업과 시종일관 눈을 뗄 수 없는 팀플레이가 오락적 재미를 완성했다.

영화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오는 11월 4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