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공유 조우진 /사진=CJ엔터테인먼트

'서복' 공유 조우진 /사진=CJ엔터테인먼트

'서복' 이용주 감독과 동료 조우진이 공유의 액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7일 열린 영화 '서복'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이 감독은 "공유가 전직 요원이라 서복과 난관을 헤쳐나간다. 워낙 운동신경이 뛰어나시고 전작들에서 훌륭한 액션을 보여줬다. 충분히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팔 다리가 기시니까 액션이 시원하다. 액션 뿐만 아니라 모든게 시원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서복’의 존재를 은폐하려는 정보국 요원 안부장 역을 맡은 조우진은 "여심저격이라고 하는데 저도 반했다. 남녀노소 저격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공유는 '서복'에서 전직 정보국 요원 역을 맡았다. 그는 "트라우마가 있다. 마지막 임무가 서복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것이다. 예상치 못했던 여러 일들이 닥친다.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들이 있다. 그런 동행이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이용주 감독은 "공유를 생각하며 대사를 수정한 것도 있다. 저로서는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영화 '서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박보검)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다. '건축학개론'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공유, 박보검, 조우진, 장영남, 박병은 등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이용주 감독은 중국 진나라 시절 진시황제의 명을 받고 불로초를 구하러 떠난 서복의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어 ‘죽지 않는’ 복제인간과 ‘죽음을 앞둔’ 한 남자의 로드무비를 구상했다. 한국영화 사상 복제인간을 소재로 한 작품은 '서복'이 최초다.

섬세한 연출력과 공유, 박보검의 진정성 있는 연기, 전혀 다른 두 캐릭터의 매력이 더해진 영화 '서복'은 진한 감성 브로맨스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2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