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박보검, 깜짝 영상편지 "재미+의미 담기 위해 노력…모두 '서복'하세요"

군 복무 중인 배우 박보검이 영상으로 영화 '서복' 제작보고회에서 인사했다.

27일 열린 영화 '서복'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는 박보검의 영상편지가 전해졌다.

박보검은 "함께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에 영상으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 '서복' 캐릭터를 주시고 잘 이끌어주신 이용주 감독님, 현장에서 보고 배웠던 공유 선배님, 조우진, 장영남, 박병은, 김재건 선배님과 스태프들께 감사드린다.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재미와 의미를 담기 위해 열심히 촬영했다. '서복'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모두 '서복'하시고 행복하세요"라고 인사했다.
영화 '서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박보검)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다.

'건축학개론'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공유, 박보검, 조우진, 장영남, 박병은 등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이용주 감독은 중국 진나라 시절 진시황제의 명을 받고 불로초를 구하러 떠난 서복의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어 ‘죽지 않는’ 복제인간과 ‘죽음을 앞둔’ 한 남자의 로드무비를 구상했다. 한국영화 사상 복제인간을 소재로 한 작품은 '서복'이 최초다.

섬세한 연출력과 공유, 박보검의 진정성 있는 연기, 전혀 다른 두 캐릭터의 매력이 더해진 영화 '서복'은 진한 감성 브로맨스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2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