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나야!' 스태프 코로나 19 확진
최강희·김영광 주연, 기대 모은 작품

"촬영 없었던 상황…보건당국 조사 협조"
최강희, 김영광/사진=한경DB

최강희, 김영광/사진=한경DB

'안녕?나야!' 스태프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추후 대응을 논의 중이다.

KBS 2TV 새 드라마 '안녕?나야!' 관계자는 26일 한경닷컴에 "오늘 스태프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다행히 촬영은 없었고, 배우들과 스태프 등 관계자들은 보건당국 조사에 협조하며 촬영 일정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안녕?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뜨뜻미지근해진 37살 주인공에게 17살의 내가 찾아와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스 드라마다. 최강희, 김영광, 이레 등의 배우가 주연으로 출연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내년 1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