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박명수의 라디오쇼' 출연
수입부터 근황까지 공개

조혜련 "대학생 남매, 제 대학원 학비 낼 정도"
박명수, 조혜련/사진=조혜련 인스타그램

박명수, 조혜련/사진=조혜련 인스타그램

조혜련이 100억 원을 벌었다는 소문에 입을 열었다.

조혜련은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 가수 고재근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혜련은 최근 발매한 트로트 음반부터 대학원 생활과 수입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조혜련은 '라디오쇼' 고정 질문인 "한 달 수입"에 대해 "그동안 연극, 뮤지컬, 홈쇼핑 방송 등이 있었는데 코로나 때문에 다 없어졌다"며 "그래도 트로트 음반이 나와 분위기는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수입에 대해 "우리 딸, 아들이 대학생이고, 저도 대학원에 다니고 있는데 그 학비를 빌리지 않고 낼 정도는 된다"며 "무엇보다 남편 수입이 도움이 많이 된다"면서 남편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박명수는 조혜련의 남편에 대해 "저번에 저에게 소개해 주셨는데 S전자 부사장님인 줄 알았다"며 "정말 잘생겼다"고 칭찬했다. 조혜련은 "남편이 저를 보고 살지만, 일이 있다"며 "건강음료 쪽 일을 해서 수입이 있다"며 치켜 세웠다.

"조혜련이 그동안 100억 원을 벌었다"는 항간의 소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조혜련은 "다이어트 댄스 비디오가 당시 45만 장이 팔렸다"며 "그 소리를 들은 한 게스트가 '100억 원 정도 되겠네'라고 말한 걸 제대로 답하지 못했는데, 그 후로 오해가 쌓였다"고 말했다.

조혜련은 연예 활동과 더불어 현재 신학 대학원에서 역사 사학을 공부하고 있다. 이 역시 6년 전 재혼한 남편 덕분이라고. 조혜련은 2012년 이혼해 2014년 현재의 남편과 결혼했다.

조혜련은 "6년 전 남편을 만나 기독교로 개종했다"며 "대학원에서 역사 신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어서 라틴어를 공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혜련의 신곡 '사랑의 펀치' 작곡 역시 목사가 해 준 것이라고 밝혔다. 박명수는 조혜련의 신곡에 대해 "들어보니 나쁘지 않다"며 "뇌리에 남는다"고 칭찬했다.

또 "조혜련이라는 이름을 KBS 컴퓨터에 치면 다 금지곡이다. 조혜련 얼굴에 빨간 딱지가 붙어있다"며 "가사 저속과 수준 미달이라 이번에도 저희 PD가 불안해 했다"고 섭외 뒷이야기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혜련은 앞서 '아나까나', '가라', '찡하고 짠' 등 신나고 독특한 노래를 선보이며 사랑받았다. 하지만 다소 우스꽝스러운 가사가 방송 심의에 문제가 됐다. 조혜련은 "이번엔 아니다"며 "이번엔 심의를 모두 통과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롤모델로 "김연자"를 꼽으며 "개그맨으로 그 분을 따라갈 수 없다"며 "계속 연습해서 '열린음악회', '가요무대', '스케치북'에도 나갈 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