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하라 모네, 아이린 '갑질' 논란에 불 지펴
"아이린에 괴롭힘 당할 때 슬기가 구해줘"
아이린 / 사진 = 한경DB

아이린 / 사진 = 한경DB

레드벨벳 아이린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SM 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출신 후쿠하라 모네가 해당 폭로 글을 삭제했다.

후쿠하라 모네는 23일 자신의 SNS에 "연습생이었을 때 주현(아이린 본명) 언니에게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는데 슬기 언니가 도와줬다"는 글을 남겼다.

후쿠하라 모네의 글은 팬들 사이에서 일파만파 퍼지며 아이린의 인성 논란을 더욱 증폭시켰다. 이에 후쿠하라 모네는 "정정이 필요하다. '괴롭힘'이라는 말은 넓은 의미의 용어"라며 "오해가 있어서 쓴다. 괴롭힌다는 게 계속 괴롭히는 게 아니고 그때그때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을 때 뭐라고 하는 경험이다"라고 밝혔다.

해당 발언을 수습하는 듯한 후쿠하라 모네의 번복에 팬들의 지적이 이어졌고, 결국 그는 SNS 글 모두를 삭제했다.

후쿠하라 모네는 SM 엔터테인먼트와 JYP 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생활을 하며 이름을 알린 인물로 현재는 고국인 일본으로 돌아가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앞서 아이린을 향한 갑질 폭로글을 올린 패션 에디터이자 스타일리스트 A씨는 "일부에서 상상하고 꾸며낸 이야기 중, 금액적 합의 같은 것은 전혀 없다"며 "어제 자리에서 '합의'라는 단어조차 나오지 않았다. 합의를 하기 위한 만남이 아닌 사과를 위한 만남이었다"고 강조하며 일부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그는 일부 아이린 팬들의 악플에 대해 "제 개인적인 신상털기나 자극적인 여론몰이를 위한 루머 조장은 이 일의 크기만큼 저도 어느 정도 예상한 바이고, 제가 무엇을 한들 막을 수 없는 일이겠지만 이제는 그만하시는 것이 좋을 것이다.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따로 준비를 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