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골든벨' 출연 에피소드 전해
"TV 보는 거 좋아해서 연예인 되고 싶었다"
"'골든벨' 출연 이후 배우·가수 회사서 연락 와"
박하선, '골든벨' 출연 에피소드 전해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박하선, '골든벨' 출연 에피소드 전해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하선이 '도전! 골든벨' 출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박하선은 2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하선은 고등학생 시절 KBS1 '도전! 골든벨'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그는 '배우가 꿈이었냐'는 질문에 "솔직히 배우가 아니었다. TV 보는 걸 좋아해서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춤은 춰도 노래를 못했다. 고등학교 3학년 때 연기학원에 다니는데 너무 재밌더라. '도전! 골든벨'에 나가고 배우 회사 2곳, 가수 회사 1곳에서 연락이 왔다. 결국 배우 회사로 가게 됐다"고 전했다.
박하선, '골든벨' 출연 에피소드 전해 /사진=SBS 보는 라디오 캡처

박하선, '골든벨' 출연 에피소드 전해 /사진=SBS 보는 라디오 캡처

그러면서 박하선은 "그 시절 롤모델은 심은하 선배였다. 그래서 너무 보고싶다"고 덧붙였다.

박하선은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도전! 골든벨' 출연 이후 따돌림을 당했던 경험을 고백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제작진의 권유로 김보민 아나운서와 예쁜 척 대결을 했다"며 "그 방송 이후 버스를 타고 다닐 수가 없었다. 친한 친구들까지도 '왜 그랬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