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3' 현우♥지주연, 서로의 마음 확인
지주연, 현우 향해 "애틋한 너…날 좋아하냐"
현우 "좋아해도 되잖아"
'우다사3' 현우, 지주연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우다사3' 현우, 지주연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우다사' 현우, 지주연이 현실 커플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 뜻밖의 커플'에서는 현우와 지주연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주연은 서울대 연극동문회 극단인 관악극회 모임에 참여했다. 이에 현우는 직접 관악극회 연습 현장을 찾아가는 '특급 외조'에 나섰다.

연습 현장에는 대선배 이순재가 있었다. 현우의 등장에 지주연은 이순재에게 "제 짝꿍이다"고 소개했다. 이를 들은 이순재는 "짝꿍이라니 공식적으로 선언하는 거냐"며 장난을 치고는 "정말 잘 어울린다. 인상이 좋고 착하다"며 두 사람을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주례를 하루에 9번 본 적도 있다'는 이순재의 말에 현우는 "부모님도 만나 뵈었다"면서 "나중에 주례를 부탁드려야겠다"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다사3' 현우, 지주연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우다사3' 현우, 지주연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연극이 끝난 후 심야 자동차 데이트를 즐긴 현우와 지주연. 지주연은 연극에서 애정신이 자주 등장하는 것에 대해 불편함이 없는지 물었다. 그러자 현우는 "우리는 무슨 사이냐. 그냥 일하는 거냐. 방송을 하다 보면 이게 진짜인가 싶고 이상한 기분이 든다. 요즘 너무 혼란스럽다. 방송인데 불안한 감정이 많다"고 털어놨다.

마음이 복잡한 건 지주연 역시 마찬가지였다. 지주연은 "연극 속 캐릭터를 연기할 때 네가 그려져서 울컥한 적이 많다. 네가 그냥 애틋하다"며 "처음에는 가상커플이라 드라마처럼 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쉽지 않고 진짜 내가 나오더라. 잘 모르겠다. 이건 좀 진심인 것 같다"고 고백했다.

현우는 흐르는 지주연의 눈물을 직접 닦아주며 "괜찮다. 그렇게 생각해줘서 고맙다"고 말하고는 이내 "좋아하나 봐"라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지주연은 "날 진짜 좋아하냐"고 되물었고, 현우는 "그래도 되지 않느냐"고 답하며 지주연의 손을 잡았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