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 전원 잘못 인정"
나플라, 루피 /사진=SNS

나플라, 루피 /사진=SNS

힙합 레이블 메킷레인 레코즈(이하 메킷레인)에 소속된 나플라, 루피, 블루, 오왼, 영웨스트가 대마초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메킷레인 측은 19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에 사과글을 올려 소속 래퍼들의 대마초 파문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전부는 지난해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 당시 전 아티스트가 필요한 법적 절차에 따라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소변 검사에서 전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과정에서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을 시인, 지난 7월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적으로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으며 영웨스트는 현재 재판 진행 중에 있다"며 "메킷레인 레코즈 멤버 전원은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후회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당사 역시 이러한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또 다시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소속사 차원에서 재발방지 대책 및 자체 징계 방안을 마련하였으며 앞으로 강력히 대처할 예정"이라면서 "현재 경영진은 물론 내부 매니지먼트 방식 역시 전면 교체했으며 각 아티스트들의 사생활 등에 대한 부분을 면밀히 관리하며 체크하고 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관리에 더욱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메킷레인을 항상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과 진심 어린 관심으로 대해주셨을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이날 오후 방송된 채널A 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나플라, 루피는 최근 대마초 흡입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계에 적발됐다.

채널A 뉴스는 "지난해 9월 같은 소속사 래퍼의 마약 혐의를 수사하던 경찰이 소속사를 압수수색하고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플라와 루피의 모발과 소변을 검사한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나플라는 경찰 조사에서 소속사 작업실에서 루피 등과 대마를 흡입했다며 대마초는 소속사의 다른 래퍼가 인터넷을 통해 구입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소속사의 다른 래퍼 3인과 지인 5명 등에게서도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