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선, 모창 능력자들 제치고 최종 우승
시대 초월 댄싱 디바의 재림
'히든싱어6' 김완선 / 사진 = '히든싱어6' 방송 캡처

'히든싱어6' 김완선 / 사진 = '히든싱어6' 방송 캡처

'히든싱어6' 김완선이 모창 능력자와의 대결에서 최종 우승을 했다.

16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6'에는 '시대초월 댄싱 디바' 원조가수 김완선 편으로 꾸며졌다.

시대를 앞서간 힙한 패션을 선보였던 김완선은 바로 '찢어진 청바지' 패션의 창시자 였다. "징이 많이 박힌 청바지였는데 징이 너무 차서 안 예뻐 보이더라. 징을 몇 개 뽑았더니 구멍이 났다. 그러다 찢었다. 티셔츠도 넥라인을 잘라서 레이어드로 연출했다"고 설명하며 예사롭지 않았던 감각을 증명했다.

1라운드 미션곡은 '오늘밤'이었다. 데뷔곡이었다. 당시 김완선은 17살이었다. "그때 당시엔 가수라고 하면 각종 가요제 출신이었다. 그렇다 보니 몇 살이냐고 묻지도 않았고 나이를 언급할 일도 없었다"고 말했다.

1라운드를 마친 김완선은 "너무 훅 지나가서 좀 아쉽다"면서 웃음을 터뜨렸다. "들으면서 깜짝 놀랐다. 네 번 정도 놀란 것 같다"고 했다. 투표 결과 2번이 탈락했다. 2번의 정체는 에이프릴 메인보컬 김채원이었다. "올해 초 라디오 방송에서 완선 선배님과 만났다. 제가 팬인 걸 잘 표현하지 못했다. 그래서 출연하게 됐다. 성덕이 되고 싶다"고 밝히며 팬심을 보였다.

2라운드 미션곡은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였다. 후배들이 리메이크를 많이 해서 더욱 다양한 세대에게 알려진 노래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리메이크 곡과 관련, 김완선은 "다 너무 좋고 마음에 드는데 아이유 씨는 원곡과 달리 굉장히 쓸쓸함이 묻어나게 편곡했다. 그 노래 뮤직비디오도 같이 찍었다. 그러다 보니 가장 애착이 가고 추억도 있다"고 답했다.

김완선은 이번 라운드에서 꼭 1등을 하고 싶다고 했다. 남다른 각오로 참여, 2라운드가 진행됐다. 진짜 김완선이 어디 있냐를 두고 의견이 다들 엇갈지만 많은 출연자들이 바로 김완선을 눈치챌 수 있었다.

3라운드 미션곡은 '이젠 잊기로 해요'였다. 김완선은 "이 노래는 앨범을 수록하기 위해 만든 리메이크 곡이 아니고 '토요일 토요일은 즐거워'라는 프로그램에서 부르기 위해 준비했다. 당시 예능 시청률이 26% 나올 때였다.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아서 4집 앨범에 정식으로 수록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완선은 모창 능력자가 팬심을 담아 춤을 보여주자 "지난 10년 동안 표현하지 못했던 것들이 다 해소된 것 같다. 너무 고맙다. 오늘을 생일로 하고 싶다"고 기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