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가영, 카페 아르바이트 모습 공개
남동생 김성표 등장 '눈길'
김성표 "누나 부끄럽다 생각한 적 없어"
'미쓰백' 가영 동생 김성표 선수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미쓰백' 가영 동생 김성표 선수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미쓰백' 그룹 스텔라 출신 가영이 남동생을 공개했다. 가영의 남동생은 프로야구단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 중인 김성표 선수였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N '미쓰백'에서는 스텔라 활동을 마친 후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비를 벌어오고 있는 가영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가영은 "사람들은 연예인이니까, 걸그룹이니까 돈을 많이 벌지 않느냐고 말하는데 우리는 그렇게 벌지 못했다. 활동이 끝나고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더 많이 벌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하루 4시간 동안 하는 카페 아르바이트가 주 수입원이라고 밝히며 "시급은 많이 (책정)해주셔서 1만원이다. 당장 먹고 살 정도는 되니까 감사해하면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가영의 모습이 공개됐다. 가영은 계속해 손님이 들어오는 상황에서도 혼자서 능숙하게 주문을 받고 메뉴를 만들어냈다. 마감 시간이 되자 카페로 한 남성이 들어왔다. 가영은 해당 남성에게 "집에 좀 오라", "엄마 아빠가 보고 싶어 한다"며 다정하게 인사를 주고 받았고, 놀란 출연진들은 '혹시 남자친구?'라며 이들의 관계를 궁금해했다. 남성의 정체는 가영의 친동생 김성표였다.
'미쓰백' 가영, 남동생 김성표 선수 공개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미쓰백' 가영, 남동생 김성표 선수 공개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가영은 "동생이 지금 야구선수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삼성 라이온즈 1군 데뷔 무대를 밟은 유망주 김성표가 가영의 동생이었던 것. 가영은 김성표의 기사에서도 19금 콘셉트로 활동했던 스텔라와 관련한 댓글을 봤다며 "괜히 너의 이름에 흠집을 남긴 것 같더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그는 "너도 불편했겠다. 부끄럽진 않았느냐"고 물었고, 김성표는 "주변에서 그런 말을 들어도 절대 부끄럽진 않았다"고 답했다. 김성표는 "솔직히 불편한 감정은 있었지만 응원밖에 해줄 수 없는 것 같다. 누나도 힘들어 할 테니까"라고 고백했다.

김성표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가영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누나가 스텔라로 데뷔를 하고 첫 음악방송에서 음 이탈 실수를 한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연 그는 "어린 마음에 누나를 놀렸는데 바로 눈물을 흘리더라"며 울컥했다. 김성표는 "그때는 진짜 몰랐는데 나이를 먹어가면서 그때 상황이 이해가 되더라. 정말 중요한 순간에 실수를 하면 누구보다 괴롭지 않느냐. 그땐 정말 어린 마음에 놀려서 미안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