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 오는 19일 발매
선주문량 110만장 돌파
전작 '헹가래' 이어 밀리언셀러 예고
세븐틴 '세미콜론', 선주문량 110만장 돌파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세븐틴 '세미콜론', 선주문량 110만장 돌파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세븐틴의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 [Semicolon]'이 선주문량 110만 장을 돌파했다.

오는 19일 발매되는 세븐틴의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은 16일 기준 선주문량 110만 장을 넘어서며 전작 '헹가래'에 이은 '더블 밀리언셀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새 앨범이 스페셜 앨범임에도 불구하고 단일 앨범으로 선주문량 110만 장을 돌파한 것은 이례적인 수치"라며 "전작인 미니 7집 '헹가래'의 선주문량 106만 장을 단숨에 돌파, 또 하나의 기록을 경신하며 역사에 길이 남을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고 자평했다.

세븐틴의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은 예약 판매 오픈과 동시에 각종 온라인 음반 사이트 차트 정상을 기록하는 등 벌써부터 1위 고공행진에 날개를 달아 세븐틴이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과 타이틀곡 '홈런(HOME;RUN)'으로 세울 신기록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세븐틴은 이번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을 통해 쉼 없이 달리는 청춘에게 '잠깐 쉬어가며 청춘의 향연을 즐기자'라는 더욱 성숙한 긍정의 메시지와 따뜻한 위로와 응원, 공감을 주는 희망의 외침을 전한다. 멤버 전반이 앨범 작업에 참여해 더욱 공감되고, 실적인 청춘의 모습을 담아냈다.

또 세븐틴이 기존에 보여줬던 유닛이 아닌 색다른 형식의 믹스 유닛곡이 수록돼 있으며 앨범 전체 콘셉트인 레트로에 맞게 시대별 청춘들이 즐겼던 장르인 애쉬드재즈부터 펑키까지 다양한 장르를 세븐틴만의 느낌으로 만날 수 있다.

타이틀곡 '홈런'은 스윙 장르 기반의 레트로한 사운드와 경쾌하고 타격감 넘치는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이다. 레트로한 매력이 느껴지는 스타일링과 화려한 퍼포먼스가 담긴 짧은 티저 영상이 공개돼 기대를 모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