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소속사, 박경 학교폭력 폭로 배후설 부인
"홧김에 한 말일뿐, 피해자 찾지 못했다"
음원 사재기 저격부터 시작된 악연
송하예, 박경 /사진=한경DB

송하예, 박경 /사진=한경DB

참 질긴 악연이다. 그룹 블락비 박경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며 가수 송하예를 비롯한 일부 동료 가수들을 지목해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져 사과했다. 그런데 이후 가수 송하예 측이 그룹 블락비 박경의 학교폭력 폭로와 관련한 배후로 지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송하예 측은 의혹을 극구 부인하고 있다.

지난 15일 한 유튜버는 박경의 학교폭력 폭로 배후설과 관련해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이성권 대표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이 대표는 "박경은 내가 지금 잡은 게 있어서 죽일 거다. 그 XX 원래 학폭 가지고 그걸 당한 사람을 결국 찾았다. 내가 그걸 계속 조사했었다. 찾으려고. 사이버 장의사 그런 데에도 부탁하고 진짜 이 XX 이걸로 해서 죽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가요계에 아예 발도 못 붙일 거다. 끝날 거다. 그리고 정말 사재기의 원조는 블락비인데 정말 열 받는다"며 욕설을 내뱉었다.

녹취록에서 이 대표가 직접 언급한 박경의 학폭 의혹. 피해자를 계속 조사하다가 찾았으며, 이를 토대로 박경이 가요계 활동을 못하게 할 것이라는 발언 등은 곧 학교폭력 폭로 배후설로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송하예 측은 해당 발언을 한 사람이 이성권 대표는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배후설에는 선을 그었다.

송하예 소속사 측 관계자는 15일 한경닷컴에 "아끼는 가수가 오해를 받는데 당연히 화가 나지 않겠느냐. 녹취된 대화는 지인과 이야기하던 중 홧김에 나눈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박경의 학교폭력 피해자를 만났느냐는 물음에는 "찾지 못했고, 만난 적도 없다"고 답했다.

송하예, 박경의 질긴 악연의 시작은 지난해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경은 지난해 자신의 SNS를 통해 바이브, 송하예, 임재현, 전상근, 장덕철, 황인욱 등을 언급하며 "나도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게재해 지난달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5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박경의 벌금형 확정 소식이 전해진 시기에 송하예는 SNS에 "역시 사필귀정"이라는 멘트를 남겼고, 일부 네티즌들은 박경을 저격한 게 아니냐고 추측했다. 이에 송하예 측은 "당시 기분에 대한 표현일 뿐 박격을 저격한 게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러다 지난달 28일 SNS를 통해 박경에게 학창시절 괴롭힘을 당했다는 네티즌의 폭로글이 올라왔고, 박경은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 받는 것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다"며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후 한 유튜버가 "박경에 대한 폭로가 나오게 된 것이 가수 송하예의 컴백 시기와 관련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면서 "박경의 학교 폭력 제보자가 갑자기 사재기 발언을 공격한 것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송하예 측은 이미 한 차례 "전혀 관계가 없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박경을 언급한 소속사 대표의 녹취록이 공개되며 송하예는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