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빠니보틀 "'유퀴즈' PD 사과 받았다"
허락 없이 콘텐츠 무단 사용해 방송 노출
'유퀴즈' 사과 / 사진 = 빠니보틀 SNS

'유퀴즈' 사과 / 사진 = 빠니보틀 SNS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측이 유튜버 빠니보틀의 영상을 무단으로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자 뒤늦게 사과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기상청 박정민 예보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 예보관은 이날 날씨 예보와 관련한 이야기를 MC인 개그맨 유재석, 조세호와 나누었다.

문제는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이 자료화면으로 빠니보틀의 유튜브 영상을 허락없이 사용한 것이다. 이에 빠니보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 장면을 캡처해 올린 후 “tvN의 유퀴즈에서 제 영상을 허락도 없이 사용했습니다. 하지만 저도 피카츄를 닌텐도 허락 없이 사용했으니 이번 한 번만큼은 넓은 아량으로 용서하겠습니다”라고 게재했다.

이어 “하지만 다음에 또 그러면 다마스를 끌고 본사를 찾아가 1인 시위 브이로그를 찍어 올립니다”라고 재치있게 경고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은 뒤늦게 빠니보틀에 연락을 취해 영상 사용 허락을 맡았다. 빠니보틀은 해당 SNS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 “피디님이 개인적인 연락으로 사과하셨습니다”라고 전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측은 지난 15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관련 영상 사용에 대해서는 사전에 문의를 드리고 허가를 받지만, 긴박하게 제작하느라 허가 여부를 확인하지 못하고 무단 사용한 것이 맞다”고 해명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