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손담비 꽃바구니 도전
손담비 "희한한 작품이 나온 것 같아"
'나 혼자 산다'서 특별한 시간까지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손담비가 '망손' 오명을 벗을 지 이목이 쏠린다.

16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손담비가 특별한 날을 위해 셀프 꽃꽂이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일사천리로 꽃을 구매한 손담비는 부엌 가위를 동원해 가지를 자르며 아슬아슬한 '망손' 본능을 불태우기 시작한다. 꽃집에서 들었던 설명을 모조리 잊은 듯 '마이웨이' 꽃꽂이를 이어나간다고.

망설임 없는 손놀림으로 꽃바구니를 완성한 손담비는 마치 작은 숲을 연상케 하는 울창한 자태에 "정글 분위기라고 해야 하나"라며 뜻밖의 만족감을 드러낸다. 이어 "뭐라고 할 수 없는 희한한 작품이 나온 것 같다"며 엉뚱한 감성을 자랑한다고 해 개성 넘치는 담비 표 꽃바구니의 자태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편 이날 다가오는 아버지의 기일을 맞아 집 밖으로 나선 손담비는 웃음과 눈물이 함께하는 뜻 깊은 하루를 보낸다. 과연 애틋한 가족 사랑을 고스란히 느껴지게 하는 그녀의 특별한 외출이 어떤 모습일지 본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든다.

'망손' 손여사의 가슴 따뜻한 일상은 16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