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R&B 뮤지션 뭉쳤다…챈슬러 등 6팀 신곡 '오토매틱'

요즘 가요계에서 트렌디한 R&B(리듬 앤드 블루스) 뮤지션으로 꼽히는 6팀이 뭉쳐 프로젝트 신곡을 내놓는다.

카카오엠은 14일 챈슬러와 공동으로 기획·제작한 신곡 '오토매틱'이 발매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신곡은 챈슬러와 함께 베이빌론, 트웰브, 문, 비비, 지젤까지 실력파 R&B 가수들이 대거 협업했다.

카카오엠은 "챈슬러의 180도 달라진 변신을 담았다"면서 "직설적인 가사와 그루브한 사운드에, 쟁쟁한 6명의 가수가 각기 다른 색채로 자유롭게 연결해내는 보컬의 조화가 매력적인 곡"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 활약 중인 프로듀서 겸 비트메이커 DJ 홀리도 작곡·편곡에 참여하면서 완성도를 높였다.

프로듀서팀 이단옆차기 출신인 챈슬러는 팀에서 백지영, 씨스타, 리쌍, 걸스데이, 케이윌, 에이핑크 등 수많은 인기 가수 앨범을 프로듀싱했다.

최근 소속사를 떠나 레이블 PYT레코즈와 아리스토레코즈를 설립했으며 윤하와 '워킹 인 더 레인'을 발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