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희쓴부부, 이상준 소개팅 주선
이상준 소개팅녀 이단비 씨 / 사진 =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이상준 소개팅녀 이단비 씨 / 사진 = '아내의 맛' 방송 캡처

개그맨 이상준이 소개팅녀 이단비 씨에게 호감을 내비쳤다.

13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이상준 소개팅을 시켜주는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상준은 소개팅녀 이단비를 소개 받았다. 이상준은 이단비를 보자마자 마음에 든 듯 눈을 반짝이며 다소 수줍게 인사를 건넸다.

이상준의 소개팅녀 이단비는 “실물이 더 멋있으시다”라고 칭찬을 건넸다. 이상준은 부끄러워하면서도 미소를 지으며 화색을 내비쳤다.

이상준은 홍현희의 음료주문에 “오렌지 주스 가득 채워 달라”고 말했다. 홍현희가 이상준에게 소개팅 전에 마음에 안 들면 사과주스, 마음에 들면 오렌지주스를 선택하라고 했기 때문. 이상준은 홍현희에게 “오렌지 주스를 가득 채워달라”고 말하며 호감을 보였다.

이단비를 보며 긴장한 이상준은 아무 말 하지 못했고 이단비는 “생각보다 진중하신 것 같다”라고 하자 이상준은 이상형을 물어봤다. 이단비는 “재미있으신 분들이 좋다”라고 말했고 이상준은 바로 분위기를 전환하며 준비한 개그를 연속해 선보였다.

이상준의 모습에 이단비는 그치지 않고 웃었고, 이상준은 “웃는 모습이 예쁘시다”라며 적극적으로 호감을 보였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