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혁, 컬투패밀리 특채 개그맨 겸 가수
3개월 열애 만에 결혼
김진혁 "아내 임신 후 혼자 해결하다…"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개그맨 겸 가수 김진혁이 '야동 중독'을 고백했다.

12일 방송되는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컬투패밀리 특채 개그맨 겸 트로트 가수 MC썰로 활동 중인 김진혁과 그의 아내 오승연이 출연해 부부 생활의 고민을 전했다.

'속터뷰' 게스트로 등장한 김진혁과 오승연은 올해로 결혼 3년차다. 불타는 3개월 만에 결혼했고, 2년 반의 시간이 흘렀다. 아내 오승연은 "남편이 밤에 야한 동영상을 보고 혼자 '해결'한다"고 고민을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진혁이 '야동' 감상에 빠지면서 부부관계가 삐걱거리고 있다는 것.

김진혁은 "성인이 되면서 끊었는데, 아내가 임신하면서 예민해지다 보니 혼자 해결해 보려고 하다가 그때부터 2년 반 정도 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의 차분한 말을 들은 이용진은 "이건 친구들한테도 잘 얘기 안하는데, 내가 꿈을 꾸나?"라며 "저렇게 점잖게 앉아서 저런 얘길 하시다니"라고 놀라워했다.

양재진 역시 "술자리에서도 거의 안 하는 얘기"라고 동의했다.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아내 오승연은 "영상 속 여자이긴 하지만 다른 여자 여럿을 만나는 것 같고, 내가 출산하고 몸매가 변해서 그런 건가 싶기도 해서 속상하다"고 말했다. 또 "오빠는 영상에 좀 중독된 것 같아. 항상 다른 외모, 다른 여자인 영상이 나보다 자극적일 수도 있고"라고 지적하며 "부부관계 때도 남편은 바로 내려가서 본론에 들어가 버린다"고도 말했다.

특히 오승연이 "입을 사용해서 할 수 있는 게 많은데, 부부관계 때 입이 왜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하자 스튜디오는 초토화됐다.

이용진은 "요즘 시국에는 마스크 쓰고 계시면 되겠다"며 웃었고, 나르샤 역시 "비말 차단 목적인가"라고 말했다.

천천히 부부관계를 즐기고 싶은 오승연과는 달리 김진혁은 "저는 본론만 마치면 바로 만족한다"며 "부부관계 때 대화도 싫고, 은은한 조명도 싫고 암흑에서 하는 게 좋다. 눈이 마주치면 부끄러움을 많이 탄다"고 확연히 다른 입장을 보였다.

또 "아내가 성생활에 관련된 영상을 보내주기도 하는데, 나름대로 저는 노력을 하는데도 알아주지 않으니 결국 다시 혼자만의 공간을 찾게 된다. 아내가 둘째 생각은 없으니 정관수술을 하라는데 저는 그것도 남자로서 끝난다는 느낌이라 싫다"고 말했다.

남편의 말에 아내 오승연은 "솔직히, 2세 얘기는 핑계 대는 것 같다"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또 "저는 남편이랑 잠자리를 갖는 걸 좋아하는데, 둘째는 안 가질 거니까 야한 동영상을 볼 수밖에 없다고 얘기하는 게 나에 대한 배려심이 없어서인 것 같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들은 MC들은 "남편 분께서 아내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부담이 쌓여서 위축된 것 같고, 아내는 남편의 진심이 느껴지지 않아 더 속상하신 듯하다"며 안타까워했다. 특히 양재진은 조심스럽게 "남편 분께 포르노 중독의 증상이 보인다"며 "사회적으론 문제가 없지만 아내와의 관계에선 문제가 생기니, 인위적인 자극에서 벗어나 좋은 관계를 맺고 싶은 아내와 다시 노력하는 것이 좋겠다"고 조언했다.

투표 결과 '에로지원금' 100만원은 아내 오승연에게 주어졌고, 오승연은 "분발하십시오"라며 환호했다.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김진혁, 오승연 부부에 앞서 공개된 애로드라마 '비밀친구'는 동성 첫사랑을 못 잊는 남편의 사연이었다.

사연 신청자는 웹 소설 작가 겸 3살 아들을 키우는 아내로, 자신에게 무관심한 남편에게 깊은 상처를 받고 있었다. 남편이 첫사랑을 잊지 못하고, 급하게 임신한 자신과 결혼했다는 생각에 사로잡힌 주인공은 동갑내기인 단골 키즈카페 사장과 친분을 쌓았다.

그러던 중, 주인공은 남편이 다른 여자를 만나는 모습을 목격한 뒤 키즈카페 사장의 집에서 외박을 하게 됐지만, 키즈카페 사장은 술에 취한 그녀를 건드리지 않고 향수를 뿌려주거나 '우정 팔찌'를 채워 주는 이상한 행동을 보였다. 또 주인공의 남편이 전화를 걸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아내의 "하지 마"라는 잠꼬대를 들려주기도 해,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MC 이용진은 "미친 놈 아니야?"라고, 양재진은 "별의별 놈이 다 나왔지만 저런 놈은 처음이다"고 어이없어했다. 홍진경은 "못된 놈, 나쁜 놈 다 나왔는데, 이번엔 이상한 놈"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알고 보니 키즈카페 사장이야말로 남편의 진짜 첫사랑이었고, 남편의 불륜 상대이자 첫사랑이라고 생각했던 여자는 키즈카페 사장에게 결혼하자며 집착하고 있었다.

충격에 휩싸인 주인공에게 남편은 이제 성 소수자였던 과거를 잊었다며 "나한텐 가족밖에 없어"라고 말했지만, 사실 침대 옆 액자 속에 첫사랑이자 키즈카페 사장의 사진을 보관하고 있어 더욱 허탈함을 자아냈다.

혼란에 빠진 이 주인공에게 MC 이용진은 "남편이 커밍아웃한 것이 더 다행이다"라며 "만약 안 했다면 남편이 자신을 거부하는 이유를 평생 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홍진경은 "저 남편이 자기 입장만 생각하고 저렇게 결혼을 한 건 배려 없는 행동"이라고 꼬집었고, 나르샤는 "아내가 지켜보다 보면, 남편의 마음이 진심인지 아닌지 판단이 될 테니 좀 시간을 가져야 할 듯하다"고 조언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