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이식당'(사진=tvN)

'나홀로 이식당'(사진=tvN)


tvN '나홀로 이식당' 이수근이 마지막 영업에서도 만능 활약을 펼친다.

10월 9일 '채널 십오야'에서 공개되는 '나홀로 이식당' 최종회에서는 영업 5일차 마지막 2회 타임 영업을 시작한다. 이식당 최초 2회 운영을 하게 된 이수근의 저녁 장사는 어떻게 될것 인지 그의 마지막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나홀로 이식당'에서는 이수근이 사장 겸 메인 셰프, 정산, 서빙 등 모든 것을 혼자 맡고 있다. 홀로 많은 역할을 수행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나홀로 이식당'은 시간이 흐르면서 어느새 제작진 직원들과 방문한 손님들이 함께 하는 '다 함께 이식당'이 되어 가며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제작진이 상 세팅과 요리를 도와주며 이수근이 손님들과 보낼 시간을 확보해주는 한편, 손님들은 직접 다음 손님에게 자리를 안내해주거나 디저트 서빙을 돕고 설거지에 자원하는 등 이수근을 도와 이식당을 같이 꾸려가고 있는 것.

지난 9회에서는 마지막 영업일 인만큼 오전, 오후 2회차로 나누어 더 많은 손님을 대접하고, 감자 이행시 백일장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 마지막까지 손님들과 어울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이수근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늘 방송되는 10회에서는 여전히 '손님 생각'뿐인 이수근의 면모가 뭉클함을 자아낼 예정이다.

여름철 단골손님인 벌레를 퇴치하기 위해 평상에 모기장을 설치하고, 평상 안에 필요한 물품들을 미리 세팅해두는 것. 또한 손님들 맞춤형 이벤트를 진행해 고객 만족도를 최상으로 끌어올린다. 이어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서 공개되는 풀버전에서는 직원 복지를 위해 막국수를 먹으러 떠난 에피소드가 그려진다. 한 편의 반전 영화 같은 여정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손님들에게 큰 웃음을 주기 위해 끝없이 고민하는 이수근의 뒷이야기도 담기며 마지막까지 쉼없이 펼쳐질 이수근의 만능 활약이 주목된다.

달나라 공약 이행 프로젝트 2탄인 tvN '나홀로 이식당'은 이수근이 한여름 푸르른 강원도에서 혼자 식당을 운영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10분 편성물로 본 방송 이후 유튜브 '채널 십오야'를 통해 풀버전을 시청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