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스토킹 피해 고백
"신고 했지만, 스토커가 법망 피한다"
박하선 스토킹 고백 / 사진 =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 캡처

박하선 스토킹 고백 / 사진 =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 캡처

배우 박하선이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하선은 지난 8일 첫 방송된 SBS플러스 새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하선은 MC 이영자, 김원희, 이지혜와 함께 스토킹 피해를 받고 있다는 바둑기사 조혜연의 사연을 함께 들었다.

사연을 듣던 중 박하선은 “제가 사실 당하고 있다”고 돌연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자신 또한 바둑기사 조혜연과 같이 스토킹 피해를 받고 있다는 것.

박하선은 “결혼하기 전날 행사가 있었는데 거기까지 찾아왔다. 여태까지 자기가 쓴 일기를 주면서 나를 원망하는 눈으로 보더니 ‘왜 결혼을 하냐’는 등 이야기를 하더라. ‘우리가 그동안 있었던 일’이라면서 이렇게 상상을 했다”며 “너무 끔찍한 건 그 사람과 저 사이에 아이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름까지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하선은 신고를 했지만 처벌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친구가 자신이 하는 사이트에 성적인 욕부터 수많은 글을 올렸더라. 그런데 처벌을 피하는 법을 정확히 안다. ‘박하선’이라는 이름이 정확히 있어야 사이버 범죄 쪽으로 성립이 되는데, 그 많은 글 중에 하나도 없더라. ‘우리 하선이’ 이런 식이었다. 지금은 아무 것도 할 수 있는 일들이 없다”고 속상해 했다.

또한 박하선은 “나는 너무 신경이 쓰이고 한동안 무서웠는데, 남편은 ‘반응을 하지 마라’, ‘네가 반응할수록 더 그러는 사람이다’, ‘직접 다가올 용기도 없는 사람이다’고 말했다”고 말했고, 호신용품 휴대도 고민했다. 이에 변호사는 “그 점이 우려가 된다. 오히려 폭행죄로 고소를 당할 수 있다. 특히 흉기를 들고 있기 때문에 특수 폭행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 중 박하선은 “스토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너 조심해라. 나 그런 사람 아니다. 성격 있다”고 경고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