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6' 장윤정 편
이차원, '찬또위키' 변신
'히든싱어'6 스틸컷./사진제공=JTBC

'히든싱어'6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히든싱어6’에 ‘원조 트롯요정’ 장윤정이 세 번째 리매치 원조가수로 출격하는 가운데, ‘찬또위키’ 이찬원이 장윤정의 기록을 세세히 조명한다.

9일 방송되는 ‘히든싱어6’에는 원조가수 장윤정과 ‘트롯 4총사’ 영탁, 이찬원, 장민호, 김희재가 출연한다. 이날 장윤정은 트로트 퀸으로 화려하게 비상하기 시작한 시절을 떠올리며 “제가 2003년 ‘어머나’를 발표하고 2004년부터 소위 대박이 났다”고 말했다.

이에 이찬원은 ‘찬또위키’로 변신, “장윤정 선배님께서 2005년 당시 연말 시상식을 다 휩쓸었는데, 그 때까지 ‘성인가요’라고 불리던 트로트 장르에 대한 편견을 완전히 깨뜨리셨다”며 장윤정이 낸 성과를 돌아봤다.

이찬원은 “당시에는 ‘전국탑텐가요쇼’라는 프로그램에서만 유일하게 트로트 차트를 내고 있었는데, 5주 연속 1위를 하면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그런데 장윤정 선배가 ‘어머나’로 1번, ‘짠짜라’로 1번 명예의 전당에 오르셨다”며 “한 가수가 두 개의 곡으로 오른 최초의 사례였다”고 설명했다. 이찬원의 해박한 지식에 MC 전현무는 “일부러 공부를 해 오는 거예요?”라며 놀라워했지만, 이찬원은 “워낙 이 분야를 좋아하다 보니”라고 말해 다시 한 번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송은이는 “장윤정 씨가 당시 1년 동안 행사 다닌 거리가 지구 5바퀴, 1년 기름 값만 2억 5000만원이었다고 한다”고 ‘행사 여왕’의 스케일을 대변했다. 그러자 장윤정은 “그 때는 너무 버거운 스케줄이어서 기억도 많지 않다”며 “그런데 당시 콘서트를 열었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야외 공연을 취소하기로 했다. 그래도 ‘무대인사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에 나갔는데, 관객들이 다들 우비를 입고 앉아 기다리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장윤정은 “그 이후 아무리 힘들어도 어떤 분들에게는 이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나를 보실 수 있는 순간일 수 있다는 생각으로 임하게 됐다”고 무대의 소중함을 느꼈음을 밝혔다.

‘행사의 여왕’이자 트로트에 대한 편견을 완전히 깨 버린 존재인 원조 장윤정이 나서는 ‘히든싱어6’는 10월 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