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센스' 장동윤, 게스트 출연
강도 잡아 뉴스 출연…데뷔 일화 전해
'식스센스' 장동윤, 데뷔 일화 전해 "강도잡은 취준생"

배우 장동윤이 데뷔 일화를 전했다.

5일 방송된 tvN '식스센스'에서는 OCN 새 드라마 '써치'로 안방극장 복귀를 앞둔 장동윤이 '식스센스' 다섯 번째 게스트로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장동윤은 과거 23살 한양대학교 재학생 시절에 흉기를 소지한 강도를 잡아 뉴스에 나왔고, 감사장까지 받아 화제가 된 바 있다.

그 후 연예 관계자에게 캐스팅이 됐다는 장동윤은 "저는 원래 그냥 취업 준비하고 있었다. 경제금융학과가 전공이었다. 그때 캐스팅 당시에 회사 인턴으로 합격한 상태였다"라고 설명했다.

그의 사연에 멤버들은 고개를 빼고 장동윤의 말에 집중했다. 전소민은 "걸어온 길이 너무 고급지다"라며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