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빌보드 뮤직 어워즈' 2개 부문 후보
지난해 이어 수상 영광 안을까
Mnet, '빌보드 뮤직 어워즈' 국내 단독 생중계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연합뉴스

Mnet이 '2020 빌보드 뮤직 어워즈(2020 Billboard Music Awards, 이하 '2020 BBMAs')'를 생중계한다.

지난 4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던 '2020 BBMAs'가 한국 시간으로 15일 오전 9시, 현지 시간으로는 14일 미국 LA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펼쳐진다. Mnet은 3년 연속 'BBMAs'를 국내에 단독 생중계한다.

'빌보드뮤직 어워즈'는 전 세계 대중음악계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빌보드 차트에서 해당 연도에 큰 성과를 거둔 아티스트에게 상을 수여하는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다.

'2020 BBMAs'에선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부문과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에 방탄소년단이 노미네이트됐다. 4년 연속 'BBMAs'에 참석하는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2관왕 수상에 이어 올해도 수상의 영광을 안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더불어 빌보드의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1위를 차지한 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 무대도 펼칠 전망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켈리 클락슨이 호스트를 맡은 이번 '2020 BBMAs'에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앨리샤 키스, 배드 버니, 데미 로바토, 도자 캣, 포스트 말론, 시아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공연이 예고돼 있다. 포스트 말론의 경우 무려 16개 부문에 후보로 이름을 올리며 최다 노미네이트 됐다. 릴 나스 엑스가 13개 부문, 빌리 아일리시와 칼리드가 12개 부문에 후보로 오르며 뒤를 이었다.

Mnet의 '2020 BBMAs' 생중계 진행과 통역은 지난해에 이어 각각 방송인 오상진과 안현모가 맡았다. 여기에 음악평론가 김영대가 새롭게 해설자로 참여해 해박한 지식으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Mnet은 20년 연속 '그래미 어워드'를 중계해왔을 뿐 아니라,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칸뮤직 어워즈', '딕 클라크스 뉴 이어스 로킹 이브' 등 해외 유명 시상식 및 이벤트를 국내에 생중계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