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


그룹 위아이(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는 지난 5일 오후 첫 번째 미니앨범 '아이덴티티 : 퍼스트 사이트(IDENTITY : First Sight)'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팀명 위아이는 '우리는 하나다'라는 의미를 담은 이름으로, 멤버 전원이 오디션프로그램 출신으로 구성됐다. 장대현과 김동한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이후 각각 그룹 레인즈, JBJ로 활동했다. 김요한과 강석화는 '프로듀스 X 101'에 출연했으며 유용하, 김준서는 MBC '언더 나인틴'을 통해 결성된 그룹 원더나인으로 활동한 바 있다.

'아이덴티티 : 퍼스트 사이트'에는 타이틀곡 '트와일라잇(TWILIGHT)'을 비롯해 뉴잭스윙 리듬을 기반으로 한 퓨처 팝 장르의 '도레미파'(DOREMIFA), 꼬리별의 운명처럼 다시 멀어지지 않도록 영원으로 바꿔 놓을 거라고 약속하는 팬송 '꼬리별'(TIMELESS), 퓨처 장르를 바탕으로 한 댄스곡 '안고 싶어'(Hug You), 고혹적인 스트링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이자 장대현이 직접 프로듀싱, 작·편곡에 나선 '도화선'(Fuze)(Prod by 장대현)이 수록됐다.

이날 위아이는 듣고 싶은 수식어가 있냐는 질문에 '만능돌', '장수돌', '무대 장인' 등을 답변으로 내놨다. 장대현은 "가수로서의 능력뿐만 아니라 예능, 게임 등 모든 것을 잘하는 다재다능한 '만능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 또 가장 우리 같은 '비글돌'이라는 수식어도 좋다"고 말했고, 김동한은 "이 친구들과 오래오래 함께하고 싶기 때문에 '장수돌'이라는 수식어를 가지고 싶다"고 했다. 이어 유용하와 김요한은 '무대 장인'을 꼽았다.

위아이는 "앞으로도 멤버들의 색이 담긴 음악을 들려주고 싶다"면서 "각자 다른 6명이 시너지를 내 엄청난 것을 보여드릴 거다. 기대되는 그룹으로 성장하는 위아이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사진=위엔터테인먼트 제공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