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거듭하는 유연석
이번엔 프랑스 영화 출연 확정
유연석 /사진=킹콩 바이 스타쉽

유연석 /사진=킹콩 바이 스타쉽

배우 유연석이 프랑스 영화 ‘고요한 아침(Matin Calme)’에 출연을 확정했다.

5일 유연석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유연석이 영화 ‘고요한 아침(Matin Calme)’에 출연한다. 많은 기대와 애정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고요한 아침(Matin Calme)’은 영화 ‘더 페이지 터너’로 잘 알려진 프랑스 감독 드니 데르쿠르가 연출하는 작품으로, 한국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한 여성의 사건을 파헤치는 영화이다.

극 중 유연석은 형사 ‘박진호’로 분한다. 진호는 반듯한 외모에 유창한 영어 실력을 갖춘 형사로, 프랑스 법의학 교수 알리스 로네(올가 쿠릴렌코 분)와 함께 사건을 해결하며 이야기를 이끌어나간다.

유연석은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그리고 최근 뮤지컬 ‘베르테르’까지 장르와 분야를 불문하고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대중들에게 열렬한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영화에서는 더욱 도전적인 변신을 거듭해왔기에, 프랑스 영화 ‘고요한 아침(Matin Calme)’을 통해 세계로 무대를 넓혀나가는 유연석의 새로운 도전에 많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유연석이 출연하는 영화 ‘고요한 아침(Matin Calme)’은 지난 9월 크랭크인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