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려욱·배우 아리 열애 중
선후배 사이로 지내다 최근 연인 관계로
아리, SNS 통해 각종 의혹 해명하며 열애 인정
려욱 아리 열애 / 사진 = 한경DB, 아리 SNS

려욱 아리 열애 / 사진 = 한경DB, 아리 SNS

슈퍼주니어 려욱(33)과 걸그룹 타히티 출신 배우 아리(26)가 열애 중임을 인정햇다.
슈퍼주니어 소속사 레이블 SJ는 지난 29일 한 매체에 려욱과 아리의 열애설이 보도되자 "양 측 확인 결과, 려욱과 아리는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사실을 인정했다.

려욱은 같은 날 팬 커뮤니티 리슨을 통해 "저는 여러분이 말씀하고 계신 그 친구와 교제하고 있다"고 열애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저에겐 지금 슈퍼주니어, 엘프가 소중하다"면서도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 많이 돌아다니는 게 참 안타깝다"고 밝혔다.

아리 역시 같은 날 자신의 SNS를 통해 신천시 신도라는 의혹에 "절대 아니다"라면서 "난 기독교 신자"라고 강하게 말했다. 더불어 팬들을 기만하고 '럽스타그램'을 했다는 오해에 대해서도 오해라고 부연했다. 또한 려욱이 카페를 차려줬다는 의혹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아리는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한 점도 사과드린다"라며 "내가 해명하거나 입을 여는 것이 모두의 기분을 더 상하게 하고 그분께 피해가 갈 것이라고 생각했다.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나의 짧은 생각과 행동으로 일어난 일이다. 더 성숙하게 행동하고 많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2005년 슈퍼주니어로 데뷔한 려욱은 유닛(소그룹)과 솔로 활동, 라디오 DJ, 뮤지컬 배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아리는 2012년 타히티로 데뷔했으며 최근에는 연극과 뮤지컬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동 중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