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질 몸매인 나 자신 싫었다"
한혜진/사진=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한혜진/사진=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가수 겸 배우 한혜진이 데뷔시절을 회상해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서는 가수 한혜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한혜진은 "오랜만에 라디오에 왔다. 젊은 후배들 잘 나가는 친구들만 나가는 줄 알았는데 초대되어서 너무 기쁘다"면서 출연 소감을 밝혔다.

몸매 칭찬에 그는 "저는 몸 자체가 근육질이었다. 지금은 근육질도 인기가 있지만 제가 데뷔할 때에는 강수지 씨 같이 마른 몸이 인기있었고, 저는 근육질이라 인기가 없었다. 제가 싫었다"고 당시를 회상해 이목을 끌었다.

또 한혜진은 "제가 어릴 적 활동할 때부터 좋아한 선배가 연자 언니다. 노래를 잘하시는 분이라 가장 친한 지인으로 저를 꼽아주셔서 너무 고마웠다. 이겨야 한다는 생각으로 뭔가 보여주자면서 열정이 대단했다. 언니랑 듀엣이 되니까 굉장히 부담됐다. 언니한테 누가 될까 걱정했다"고 최근 듀엣곡 발표한 심경을 전했다.

최근 한혜진은 신곡 '그대가 그리워'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그는 "정통은 아니고 팝 느낌이다. 세미 느낌이 가깝다고 한다. 드라마 OST에 들어갔던 곡인데 리듬을 변형해서 조금 늦게 불러봤다"고 라이브를 선보였다.

한혜진은 "소리는 타고난 것 같은데 의도하지 않아도 다른 사람보다 끈적거린다"고 말하면서 "데뷔는 KBS 공채 11기 탤런트로 시작했다. 여자 가수가 말을 많이 하면 혼났다. 여성스러워야 하고 예버야 했는데 이렇게 떠들면 회사가서 혼났다"고 털어놨다.

그는 "'갈색추억'이 음원차트에 4년 6개월 있었다. 신인이 이름을 내기가 힘들고 트로트는 금방 이름 내기도 힘들지만 한 번 올라오면 오래 있다. 그래서 저는 계속 한 곡만 홍보했다. 30위권을 나갔다 들어왔다 머물면서 긴 시간을 일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지막으로 한혜진은 "그동안 답답했다. 노래 두 곡 부르고 가는거냐. 다시 또 불러달라"면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