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 '펜트하우스' 상류층 여신 심수련 변신

이지아, '오늘의 탐정' 이후 2년 만에 복귀
이지아, 재벌가 출신 상속녀 역 맡아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이지아가 돌아온다.

28일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가 고혹적인 여신 심수련으로 변신한 이지아의 모습을 공개했다.

'펜트하우스'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 VS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VS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무엇보다 '펜트하우스'는 이지아, 김소연, 유진, 엄기준, 신은경, 봉태규, 윤종훈, 박은석, 윤주희 등 탄탄한 연기력으로 중무장한 황금 라인업 배우 군단과 '언니는 살아있다', '황후의 품격' 등에서 독보적인 필력을 선보였던 김순옥 작가, '리턴', '황후의 품격'에서 디테일하고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을 이끈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 격이 다른 시너지 발산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이지아는 '펜트하우스'를 통해 재벌가에서 태어나 가족들의 아낌없는 사랑을 받으며 곱게 자란, 고상하고 기품 있는 심수련 역으로 나선다. 극중 심수련은 헤라팰리스 입주자들 모두가 인정하는 명실상부한 헤라클럽의 퀸으로서 아름다운 외모와 온화한 성품을 지닌 인물. 남편 주단태(엄기준)와의 숨 막힐 것 같이 답답한 결혼생활을 견디며 아내로서 엄마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지만 아무도 모르는 비밀스러운 사연을 간직하고 있다.

이지아는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극의 몰입도를 이끌어내며 대체불가 존재감을 과시해왔던 상황. 약 2년여 만에 안방극장 복귀에 나선 '펜트하우스'에서 지금까지 맡아왔던 역할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는 이지아가 탄생시킬 심수련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이지아가 눈부시게 빛나는 흰색드레스를 입은 채 압도적인 '여신 포스'를 드러낸 현장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심수련이 고혹미를 발산하는 우아한 미소를 지어보이며 ‘펜트하우스’ 퀸다운 남다른 카리스마를 드러내고 있는 것. 더욱이 심수련은 우수어린 눈빛으로 어딘가에 시선을 고정, 사색에 잠겨있는 모습으로 고상함의 진수를 선보이고 있다. 과연 모든 것을 다 갖춘, 품격이 다른 상류층 심수련의 남모를 사연은 무엇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이지아는 '펜트하우스' 심수련 역에 대해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됐다. 새로운 캐릭터 심수련 역으로 찾아뵙게 되어 떨리면서도 설레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며 안방극장 복귀에 대한 설렘을 내비쳤다. 이어 "많은 배우와 스텝분들이 열심히 애써주시는 덕분에 좋은 작품 나올 것 같다. 오는 10월 26일에 찾아뵐 '펜트하우스'와 저의 연기 변신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기대감이 묻어나는 소감을 밝혔다.

제작진은 "이지아는 끊임없이 캐릭터를 분석, 진폭이 큰 심수련의 감정선을 오롯이 표현하며 심수련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며 "'펜트하우스'를 더욱 빛나게 만들어줄 이지아의 연기 변신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펜트하우스'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후속으로 오는 10월 26일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