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소희, '미우새' 임원희 소개팅녀로 등장해 화제
과거 모델 및 배우로 활동
집안·학력에도 관심 쏟아져
황소희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황소희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임원희의 소개팅녀인 황소희에 대한 정체가 공개돼 화제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임원희가 배정남의 주선으로 소개팅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1986년 생인 황소희는 올해 35세로, 1970년생인 임원희와 16살 차이가 난다. 방송에서 임원희는 황소희에게 "86년생이라는 말을 들었다. 범띠던데 나는 개띠다. 재미로 범띠와 개띠의 궁합을 봤는데 좋더라.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다"며 호감을 표했다.

황소희는 "영어 강사를 준비 중이다. 현재 영어 학원을 다니고 있다"고 근황을 알렸다. 이에 임원희는 "나이 먹기 전에 하고 싶었던 것 중 하나가 영어"라고 말하자 황소희는 "저한테 과외 받으시겠냐"고 물었다. 임원희는 곧바로 "나는 좋다. 개인교습도 하냐"고 되물었고, 황소희는 "예전에 했었고 지금은 학생을 찾고 있다"고 답했다.
황소희

황소희

방송 이후 황소희를 향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그가 '금수저'로 알려지면서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황소희는 과거 모델과 배우로 활동한 바 있다. 그는 14세 때 모친인 소희통상 이혜경 대표가 론칭한 브랜드 런웨이에서 모델 활동을 시작했다. 이혜경 대표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콜롬보를 국내로 수입한 오르비스 인터내셔널패션 대표였다. 콜롬보는 2011년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제일모직 부사장 시절 인수해 화제를 모았던 브랜드다.

이혜경 대표는 2016년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 출연해 딸 황소희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황소희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로 활동 중이었다.

이 대표는 "딸이 이화여대 법대 대학원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배우를 하겠다고 하더라. 이제는 앉아서 공부하는 게 너무 싫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황소희의 '금수저 논란'에 대해 "금수저가 맞다. 우리가 잘 살아서 펑펑 쓰는 게 아니라 있는 것을 쓰자는 주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