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사진=JTBC)

18 어게인(사진=JTBC)


JTBC ‘18 어게인’에 등장하는 ‘세림고’가 ‘얼굴 맛집 고등학교’로 불리우며 장안의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도현부터 려운, 최보민, 황인엽에 이르기까지 보기만 해도 훈훈한 ‘세림고’ 학생들의 비주얼이 이온음료를 넘어서는 청량감을 선사하며 여심을 들끓게 만들고 있다.

방송 첫 주부터 웃음, 공감, 맴찢, 설렘을 오가는 스토리로 인생 드라마 등극을 예약한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는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

앞서 ‘18 어게인’의 연출을 맡은 하병훈 감독은 “우리 작품엔 설레게 할 멋진 남자배우들이 많다. 그게 또 하나의 매력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혀 기대를 자아낸 바 있다. 이를 증명하듯 ‘18 어게인’은 첫 회부터 멋쁨 비주얼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무장한 배우들이 대거 등장, 시선을 떼지 못하게 했다.

특히 ‘세림고’가 ‘얼굴 맛집’으로 떠오르며 관심을 높이고 있다. 이도현, 려운, 최보민, 황인엽까지 훈훈한 비주얼을 탑재한 배우들이 총 집합한 것.

이도현은 한 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돼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 역을 맡았다. 이에 세림고에 들어가게 된 이도현은 교실에 들어서는 순간 후광이 비치는 외모와 우월한 피지컬, 깊은 눈빛까지 완벽한 비주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넋을 놓고 바라보게 했다. 이에 더해 듬직한 남성미와 웃음을 자아내는 아재미, 따뜻한 마음까지 탑재한 그의 매력은 시청자들을 헤어나올 수 없게 만들고 있다.

이와 함께 홍대영의 아들이자 세림고의 왕따 ‘홍시우’ 역의 려운은 뚜렷한 이목구비로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더욱이 농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던 려운의 미소 한방에 안방극장엔 훈풍이 불었을 정도. 뿐만 아니라 려운의 사슴 눈망울 역시 화제다. 황인엽(구자성 역)에게 괴롭힘 당하고, 이도현에게 자신의 일을 비밀로 해달라고 부탁하던 려운의 큰 눈망울은 보호본능을 자극하며 여심을 설레게 했다.

그런가 하면 세림고의 모범생 ‘서지호’ 역의 최보민은 등장부터 반듯한 이미지와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시선을 단숨에 휘어잡았다. 더욱이 전학생 이도현과 인사를 나누면서는 티없이 맑고 깨끗한 미소까지 탑재해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자동으로 승천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노정의(홍시아 역)의 떨어진 필통을 집어 먼지까지 털어서 올려주는 최보민의 세심하고 다정다감한 배려심은 보는 이들의 심장을 더욱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다.

반면 황인엽은 농구부 주장 ‘구자성’ 역을 맡아 최보민과 상반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황인엽은 려운을 괴롭히고 이도현과 대립하며 반항적이고 거친 남성미를 풍겨내는 것은 물론, 날렵한 얼굴선과 눈매가 돋보이는 독보적인 비주얼로 극에 긴장감을 부여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한편, 초공감 휴먼 판타지 JTBC ‘18 어게인’은 오는 28일(월) 밤 9시 30분에 3화가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