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함소원 /사진=채널A

'애로부부' 함소원 /사진=채널A

문제적 예능 '애로부부'에 또 한번 놀라운 부부의 사연이 공개된다. 자칭 '애로 해결사' 함소원은 이들의 사연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SKY TV,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는 '솔루션 여왕' 함소원이 출격, 1회부터 한 회도 빼놓지 않고 ‘애로부부’를 시청한 애청자의 포스를 유감없이 공개한다.

새빨간 의상을 입은 함소원은 “뜨거운 애로를 알려드릴게요”라며 포부를 전했다.

함소원과 5MC가 지켜본 ‘애로드라마’에서는 독기로 가득한 “말귀 못 알아 먹니?”라는 대사와 함께, 서로 머리채를 잡고 뒤엉켜 싸우는 두 여자의 처절한 모습이 공개됐다.

해결책이 쉽게 보이지 않는 듯한 극중 상황이었지만, 함소원은 “상대가 만만치 않아 보이는데요”라며 “이거 해결해 줘, 내가? OO 하나 섭외하면 되는”라고 말했다.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함소원의 신박한 솔루션에 ‘프로 입담러’ 5MC조차 입을 다물지 못했다.

‘속터뷰’ 코너에는 아이돌 수준의 앳된 외모를 자랑하는 지금까지 ‘애로부부’의 최연소 부부가 등장했다. 남편 쪽은 소년 같은 얼굴이 무색하게 “성인 기구(?)도 각자 하나씩 사 주고”라며 거침없는 부부생활 이야기를 꺼냈고, MC 이용진은 물론 함소원까지 “할리우드다”라며 놀라워했다.

하지만 아내는 “결혼하니까, 전혀 그런 것도 없고”라며 결혼 뒤 부부관계가 완전히 달라졌다고 속상해 했다. 이에 남편은 정색하며 “거울을 보고 말하세요. 묻고 싶어요. 지금도 연애 때랑 똑같은지”라고 격하게 토로해, 두 사람의 관계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를 궁금하게 했다. 오는 28일 밤 10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