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지난 24일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담보'(강대규 감독)의 언론시사회 및 온라인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하지원은 '담보'를 통해 2년 만에 스크린 복귀를 하게 됐다. 그는 "좋은 작품을 기다리고 있었다. 시나리오가 좋았고 너무나 예쁘고 따뜻한 영화라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여기에 전작 '하모니'로 사람에 대한 따뜻한 통찰력을 입증하며 수많은 관객의 가슴에 깊은 울림을 안겼던 강대규 감독이 다시 한번 섬세한 연출력을 발휘했다. 영화 '담보'는 오는 29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CJ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