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3' 리얼 '커플 1박'
백허그부터 애칭 만들기까지 '달달'
'우다사3' 이지훈♥김선경 백허그→현우♥지주연 과감 애정표현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우다사3' 이지훈♥김선경 백허그→현우♥지주연 과감 애정표현 /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이 네 커플의 리얼한 동고동락 로맨스를 선보였다.

지난 23일 방송한 '우다사' 3회에서는 김용건X황신혜, 탁재훈X오현경, 이지훈X김선경, 현우X지주연 4커플이 자신들만의 한집살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이지훈, 김선경 커플은 경남 하동으로 떠나 시골 한달살이에 돌입했다. 떠나기 전날 밤 이지훈은 여덟 명의 조카들과 옷짐을 꾸리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고, 김선경은 이지훈의 취향에 맞춘 밑반찬들을 일일이 준비했다.

오래된 한옥에 도착한 직후 백허그를 나누며 하동의 경치에 감탄한 이들은 곧 짐을 풀었고, 이지훈은 깜짝 선물로 사골을 대령해 김선경을 놀라게 했다. "누나의 기력을 보충해주고 싶다"며 직접 핏물을 빼고 사골 끓이기에 돌입한 이지훈의 모습에 김선경은 함박웃음을 지었다. 뒤이어 두 사람은 어깨동무를 한 채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며 저녁을 준비했다.

한편 현우는 "자고 가라"는 지주연 할머니의 권유로 지주연의 집에서 실제로 하룻밤을 자고 일어나 놀라움을 안겼다. 잠에서 깬 현우는 모닝 엔젤이 된 지주연의 손을 잡고 아침 인사를 건넸다. 현우는 지주연의 미모에 "뽀얗다. 뽀얗네"라며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고, 지주연은 "술 취한 거 아니지?"라며 웃었다.

이후 아침을 먹은 현우는 "남자들의 로망"이라며 공구상가로 데이트를 리드해 지주연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알고 보니 50년 된 지주연의 집을 직접 수리해주기 위한 계획이었던 것. 지주연의 집으로 다시 돌아온 현우는 불 나간 전등을 갈아주는 것은 물론 에어컨을 분해해 꼼꼼히 청소하며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아울러 서로에게 '주주', '누누'라는 애칭까지 지어 주며 한결 가까워진 이들은 최종 미션인 고장난 카세트테이프까지 고친 후, 1990년대 가수들의 테이프를 틀며 신나는 추억을 공유했다.

탁재훈, 오현경 커플은 불청객 김수로와 회식 후 다음 날 부스스하게 일어난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오현경은 아침식사로 미역국과 갈치구이를 내놓았고 "혼자 있을 땐 밥을 잘 안 먹는다"며 맛에 감탄하는 탁재훈에게 "사람이 어떤 상대를 만나느냐가 중요하다"고 응답해 '케미'를 높였다.

첫 손님인 김수로와 본격적인 답사를 떠난 이들은 첫 코스로 제주의 금오름으로 향했다. "등산을 제일 싫어한다"던 1호 손님 김수로는 금오름에 도착하자 멋진 광경에 말을 잇지 못한 반면, 탁재훈과 오현경은 "자유 관광 시간을 5분 주겠다, 둘만 있고 싶은데 김수로가 같이 와서 찝찝하다"며 온도차를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생애 첫 캠핑카 여행에 돌입한 김용건, 황신혜 커플은 아름다운 첫날밤을 보냈다. 황신혜가 끓인 단호박 꽃게탕을 맛있게 나눠먹은 두 사람은 속 깊은 이야기를 터놓으며 서로에게 집중했다. "좋은 음식을 먹으니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가 생각난다"며 모정을 드러낸 김용건과 "내가 데이트를 떠나니 딸 진이에게 '적적하다'는 연락이 왔다. 내심 기분이 좋더라"는 황신혜 사이에서 진솔한 대화가 오갔다. 이후 두 사람은 캠핑카 안에서 함께 잠이 들었다.

다음 날 한층 친밀해진 모습의 두 사람은 "우리 신혜", "우리 건이 오빠"라는 애칭으로 서로를 불렀고, 목장을 산책하며 알콩달콩한 데이트를 즐긴 뒤 다음 여행 코스로 향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