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정준호/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배우 정준호가 이필모에게 딸을 낳는 비법을 전수해 화제다.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이필모, 서수연이 이하정 딸 유담을 위해 선물을 준비했다.

이날 이필모는 정준호 이하정 부부의 딸 유담과의 만남을 위해 설레는 마음으로 직접 음식을 만들기 시작했다. 서수연은 "여자 아기 온다니까 설레냐"며 "딸은 정말 다르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필모는 "궁금하다"면서 "여자 아이니까 관심 가는 게 다를 수 있다"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이후 이하정이 유담이를 데리고 이필모, 서수연 집에 방문했다. 담호는 유담이가 숟가락질을 하는 걸 보고 따라 하고, 유담이가 이하정에게 이유식을 주는 걸 보고도 따라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하정은 "남편이 초대받아서 간다니까 감사해서 통화 한번 해달라고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곧 정준호와 전화가 연결됐다.

이하정은 정준호에게 "둘째가 꼭 딸이었으면 한다"면서 조언을 부탁했다. 정준호는 "열심히 운동하고 체력을 기르라"며 "제수씨 많이 사랑해달라"고 비법을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