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사진=MIMI 엔터테인먼트)

구혜선 (사진=MIMI 엔터테인먼트)



영화 ‘스튜디오 구혜선(STUDIO KOO HYE SUN)’(가제)의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구혜선 감독은 “‘숨1’, ‘숨2’ 그리고 ‘숨3’까지, 뉴에이지 음악을 만들게된 계기와 곡 소개 및 연주 영상 제작기를 담는다”며 영화에 대해 소개 했다.

MIMI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월 2일 발매한 ‘숨3’ 앨범이 음원 사이트 뉴에이지 장르 부문에서 차트 1위를 기록 했던 만큼, 좋은 음악을 기반으로 좋은 영화가 만들어 질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또한 “지난 2010년 개봉한 구혜선의 영화 ‘요술’때부터 함께했던 스텝들과 다시한번 의기투합 하게되어 현장에 파이팅이 넘친다”며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 구혜선 감독이 스텝과 함께 연주자들의 무대 배치를 의논하며 현장을 점검하고, 모니터링을 신중하게 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한편, 구혜선 감독은 다가오는 10월 개최 될 ‘부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20)의 장편 심사위원 위촉에 이어 BIAF2020 구혜선 특별 전시 ‘Imagine’도 준비중에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