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디바' 신민아
다이빙계 퀸 '이영' 역 연기
"기존 작품과 결 달라, 나조차도 낯설어"
"'서늘한 얼굴' 평가 기분 좋아, 새 모습 보여드려 기뻐요"
'디바' 신민아 /사진=에이엠엔터테인먼트, 영화사 올(주)

'디바' 신민아 /사진=에이엠엔터테인먼트, 영화사 올(주)

배우 신민아가 영화 '디바'(조슬예 감독)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온라인 인터뷰에서 신민아는 "처음 접하는 장르라서 새로운 얼굴을 보여드리겠다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드라마 '내일 그대와', '오 마이 비너스',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등으로 로코에 강세를 보였던 신민아는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로 연기 도전을 이어갔다. 이번 영화 '디바'에서는 데뷔 이후 가장 강렬한 연기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신민아가 연기한 '이영'은 전 세계적인 다이빙계 스타이지만, 어느 날 의문의 사고 이후 실종된 친구 ‘수진’(이유영)의 이면을 목격하게 되면서 성공을 향한 열망과 집착으로 광기에 잠식되어가는 인물이다.

그는 내면에 욕망과 광기를 숨기고 있는 다이빙 선수 ‘이영’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내밀한 표정 연기는 물론, 실제 운동 선수처럼 근육량을 늘리고, 고소공포증을 극복해 직접 다이빙대에 오르는 등 각고의 노력으로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디바' 신민아 /사진=에이엠엔터테인먼트, 영화사 올(주)

'디바' 신민아 /사진=에이엠엔터테인먼트, 영화사 올(주)

신민아는 "기존에 했던 작품과 결이 다른 부분이 있어서 영화 찍을 때 낯설기도 했다. 보여드렸던 얼굴이 아니라서, 이렇게 나와도 되나 싶었다. 그런 부분을 좋게 봐주신 것 같다. 새로운 얼굴을 기대했던 부분도 있었겠구나 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기회가 없었다. 10~20대 때는 밝고 건강한 것들이 주어졌다. 사실 '디바'도 제게 들어왔을 때 내가 어울릴까?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너무 좋고 하고 싶었다"고 속내를 전했다.

영화 시사회 후 '신민아의 서늘한 얼굴'이라는 평가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고. 그는 "데뷔 20년인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화 '디바'(조슬예 감독)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이야기가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다.

'디바'는 지난 23일 개봉돼 총 1만 5479명의 관객을 동원해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