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영 "알만한 중견배우들이 '재연배우'라고 뒷담화" 토로


'서프라이즈'로 눈도장을 받은 배우 김하연이 '재연배우' 타이틀 때문에 속앓이를 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 출연한 김하영은 17년간 '서프라이즈'에 출연해왔다면서 "PD들이 20명 정도 바뀌는 것을 지켜봤고 긴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김하영은 "오랜 시간 활동하며 재연 배우라는 이미지가 굳어버려 나를 판단하는 분들 때문에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김하영은 '서프라이즈' 출연 이후 다른 프로그램 캐스팅이 매우 어려웠다고 했다.

김하영은 "어떤 감독이 '너 비호감이야'라고 하더라. 3년차 정도 됐을 때 슬럼프가 찾아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재연배우로 고착된 이미지를 바꾸고 싶어 코 성형 수술도 했다고 털어놨다.

최근 촬영한 드라마 현장에서 '멘붕'이 온 상황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하영은 "아실 만한 선생님들과 여주인공급으로 제가 출연하게 됐는데 뒤에서 '재연배우를 캐스팅해서 좋은 시간에 편성 안 된거다'라고 험담하는 것을 들었다"고 말해 공분을 자아냈다.

김하영은 "재연배우라는 게 한번도 부끄럽다고 생각한 적 없다. 동료 배우들이 그렇게 말하는 건 좀 아니라고 생각했다. 회의감을 느낄 정도"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